장미인애 비판, 2017년엔 허재 아들 허웅과 열애설 휩싸인 뒤 "정부가 날 이용"

입력 2020-03-30 14:02수정 2020-03-30 14:06

제보하기

▲장미인애 비판 (출처=장미인애 인스타그램)

배우 장미인애가 비판에 나섰다.

장미인애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부에서 "'4인 가족 100만 원' 생계지원금 결정 전망"이라는 제목의 기사 캡쳐글과 함께 정부의 이 같은 결정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장미인애는 "짜증스럽다 정말. 돈이 어디 있어 우리나라에. 우리나라 땅도 어디에 줬지? 국민을 살리는 정부 맞나요? 저 백만 원의 가치가 어떤 의미인가요 대체. 뉴스 보면 화가 치민다"라고 말하며 '재앙' '재난' 'What the hell'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책 일환으로 "소득하위 70% 가구에 100만 원을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지급한다"라고 밝혔다.

장미인애는 이어 "2010, 2012, 지금 2020. 어질인이 아니라 참을 인이다. 나도 자유발언권"이라며 '헬조선'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이어 "국민으로서 인권의 권리 이제 누리며 살겠다. 내 삶이니까. 내 인생은 내가 알아서 지금 IMF보다도 더 힘들어도 그때보다 더 지금 더 뭐든 해서라도 살아서 버티고 이기고 살 거다"라고 말했다.

2003년 MBC 시트콤 '논스톱4'를 통해 데뷔한 장미인애는 지난 2013년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고 결국 배우 활동까지 중단했다. 2017년에는 전 농구선수 허재의 아들 허웅과 열애설이 불거지자 정부를 향해 "무얼 막기 위함이시냐. 저를 그만 이용해 달라"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당시 열애설은 청와대가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음주운전 적발이나 국방부 장관 후보자 위장 전입 사실 등의 보도를 막기 위해 불거졌다고 주장했다.

장미인애는 자신을 비판하는 네티즌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후 장미인애는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하고 저도 안 하던 짓하니 피곤하다. 제 탓이니 그만하자. 죄송하다"라는 글로 사과를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 3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사회 최신 뉴스

  • 1
    서신애 근황, 23세에 데뷔 17년 차…훌쩍 자란 모습 화제 “잘 컸다!”
  • 2
    마크 기부, 대만계 미국인→美 흑인 사망사건에 안타까움 드러내…'선한 영향력'
  • 3
    ‘동상이몽’ 정찬성 부인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