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효성 회장, 해외출장 후 자가격리 "코로나19 확산 방지"

입력 2020-03-26 18:46

제보하기
횡령·배임 혐의 사건 항소심 재판도 연기

조현준<사진> 효성 회장이 해외 출장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조 회장은 최근 해외출장을 다녀온 뒤 자가격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조 회장은 서울고법에서 진행 중인 횡령·배임 혐의 사건 항소심 재판에 대해 기일 변경을 요청했다. 조 회장의 변호인은 전날로 예정돼 있던 재판 기일을 변경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으며 이에 따라 공판은 다음 달 8일로 연기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7월 인체 임상 外
  • 2
    “스토리텔링형 매장이 뜬다” 이마트, 차별화 그로서리 매장 ‘토마토 뮤지엄’ 선봬
  • 3
    미국 확진자 11만 명 넘어...트럼프, ‘강제 격리’ 검토

기업 최신 뉴스

  • 1
    “소비심리 살리자” 백화점, 내달 3일부터 봄 정기세일
  • 2
    KT IS "번호안내 114와 함께 소상공인 응원에 동참"
  • 3
    조원태 "주총을 그룹 발전 밑거름으로…사회 환원하는 기업 될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