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텍스프리, 840억 실탄으로 국내외 인수·합병 추진

입력 2020-03-24 13:04

제보하기

국내 택스리펀드 1위 기업 글로벌텍스프리(이하 GTF)가 추가 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국내외 인수합병(M&A) 시장에 주목하고 있다. GTF는 현재 840억 원의 현금성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강진원 GTF 대표이사는 24일 주주총회에서 주주들과 만나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 극대화와 철저한 수익 관점에서 국내외 M&A를 검토하고 있다”며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당분간 전세계 관광산업 침체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지만, 여러 신사업 및 추가적인 해외 시장 진출을 통한 사업영역 확장은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택스리펀드 국내 2위 사업자인 케이티스의 택스리펀드 사업부문을 영업 양수하면서 국내시장 점유율을 60%대 중반까지 끌어올렸다. 또 현재는 싱가포르, 일본, 영국에 각각 100% 자회사인 현지법인을 두고 있다. 영국법인을 통해 지난해 프랑스 택스리펀드 기업인 심플리택스프리(SIMPLY TAX FREE SARL)를 인수하면서 택스리펀드 최대시장인 유럽에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하며 몸집을 키워왔다.

지난해 GTF는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각각 44%, 895% 증가한 598억 원, 69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대규모 실적 개선을 했다. 방한 외국인관광객도 전년대비 증가했지만, 케이티스의 택스리펀드 사업부문 영업양수가 실적 향상에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이번 주총에서는 2019년도 재무제표 승인의 건, 사내이사 강진원 대표, 사내이사 이명용 부사장, 사외이사 조성규 변호사 등 이사 선임의 건, 상근감사 성시종 선임의 건 등 총 7개 안건이 통과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학개미운동’ 1분기 성적표 나왔다
  • 2
    오산시청,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은계동·원동 거주자'…"동선 확인中"
  • 3
    기무라 타쿠야 기부, 마스크 2000장 어디서 구했나?…기부→악플 시달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한계기업 돋보기] 보해양조, 2015년 끝으로 이자 감당 못 해…공장 가동률도 뚝뚝
  • 2
    스튜디오드래곤, 드라마 수출 비중 30% 넘어...언택트 수혜 가속화
  • 3
    삼영이엔씨, 황혜경ㆍ이선기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