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희, 바닷가 근황 후폭풍…"엄마의 마음" 해명에도 논란 "어리석은 글 용서해달라"

입력 2020-03-23 18:27

제보하기

▲가희 (출처=가희SNS)

가수 가희가 바닷가 나들이 논란에 결국 사과했다.

23일 오후 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의 어리석은 글을 용서해 달라”라며 최근 불거진 바닷가 나들이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앞서 가희는 지난 19일 아이들과 함께 바닷가 발리에서의 한때를 공개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기승인 이 시국에 바닷가를 방문한 사진을 놓고 일부 비난이 이어졌다.

이에 가희는 “한국에서 잠시 용기 내 아이들과 집 앞 공원에 나갔어도 이 시국에 무슨 공원이냐는 소리를 들었을까요”라며 “저는 연예인이기도 하지만, 지금은 그저 한 사람의 엄마다. 바다에 간 것도 그저 부모의 마음이었다”라고 해명 글을 올렸다.

하지만 해당 글로 인해 가희는 더욱 원성을 사야 했고 결국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후 가희는 “제가 정신을 못 차리겠어서 잠시 비공개로 돌렸었다”라며 “제가 이렇게 어리석다. 제가 이렇게 모자란다. 제가 이렇게 부족하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가희는 2016년 비연예인 사업가와 결혼 후 두 아들과 함께 발리에서 거주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7월 인체 임상 外
  • 2
    “스토리텔링형 매장이 뜬다” 이마트, 차별화 그로서리 매장 ‘토마토 뮤지엄’ 선봬
  • 3
    미국 확진자 11만 명 넘어...트럼프, ‘강제 격리’ 검토

사회 최신 뉴스

  • 1
    로또904회당첨번호 '2·6·8·26·43·45'번…1등 당첨지역 어디?
  • 2
    [오늘의 띠별 운세] 63년생 : 재수 대길하니 주식 투자도 길하며 또한 얻을 것이 많으리라.
  • 3
    ‘사이버사 정치댓글’ 연제욱 금고 2년 확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