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사회적 배려 가구에 집수리 지원

입력 2020-03-17 09:00

제보하기
서초구와 '반딧불하우스 업무협약' 체결

▲(왼쪽부터) 권오유 서초구청 주민생활국장과 심재국 KCC 총무인사총괄 상무가 16일 반딧불하우스 업무협약식을 마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KCC)

KCC는 올해 '반딧불하우스' 사업을 3년째 이어간다고 17일 밝혔다. 서초구와 함께 사회적 배려 대상자 가구에 집수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KCC는 16일 서울 서초구청에서 서초구를 비롯한 지역 사회복지기관들과 반딧불하우스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심재국 KCC 총무인사총괄 상무, 권오유 서초구청 주민생활국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반딧불하우스 사업은 집수리 수혜 대상을 주민이 직접 신청할 수 있는 공모 방식으로 진행한다.

주거 환경 개선이 시급하거나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제대로 혜택을 받기 어려웠던 가구도 집수리 지원을 받을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이다.

KCC와 서초구는 신청자 중 추천 사유, 지원 시급성, 중복지원 여부 등을 고려해 현장 방문과 서류 심사를 거쳐 대상 가구를 선정할 계획이다.

수혜 대상으로 선정한 가구는 주거 특성을 고려한 1대1 맞춤형으로 KCC의 친환경 바닥재, 페인트, 창호 등 고기능성 자재를 활용한 주택 개보수와 공간복지를 지원받는다.

신청 대상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독거어르신, 한부모가족, 장애인, 다문화가족, 북한이탈자, 차상위계층, 교육취약청소년 등 기준 중위소득 120% 이하의 사회적 배려 대상자 가구다.

신청 기간은 23일부터 내달 30일까지다.

서초구청 홈페이지에서 관련 문서를 받아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담당 주민센터로 방문하거나 우편으로도 가능하다.

앞서 1월 KCC는 안정적인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중앙회를 통한 지정기탁 방식으로 1억 원의 목적 후원금을 서초구에 기부한 바 있다.

서초구는 이 후원금으로 반딧불하우스 사업을 총괄적으로 지도ㆍ감독하고 사회복지기관과 연계해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KCC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도움이 꼭 필요한 이웃에 양질의 주거 수준을 지원함으로써 지역 주민의 생활 안정에 기여하길 바란다”며 “집수리 활동을 홍보 영상으로 제작해 KCC 및 서초구의 고유 사회공헌 모델인 반딧불하우스를 널리 알리고, 더 많은 주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학개미운동’ 1분기 성적표 나왔다
  • 2
    기무라 타쿠야 기부, 마스크 2000장 어디서 구했나?…기부→악플 시달려
  • 3
    [종합] 질본 "대구 사망 의사, 코로나19 관련 사망으로 판단"

기업 최신 뉴스

  • 1
    마힌드라 "쌍용차에 신규 투자 불가…자체적인 자금 확보 도울 것"
  • 2
    첨단바이오의약품 신속허가 길 열린다
  • 3
    펄어비스, 재택근무 기간 29일까지 추가 연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