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신월3동 거주…은평성모병원 방문 이력”

입력 2020-02-27 08:24

제보하기

▲21일 오전 환자이송요원 중 1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양성 판정을 받은 서울 은평성모병원에 임시 휴진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서울 양천구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첫 확진자가 나왔다.

27일 양천구에 따르면 전날 양천구 신월3동에 거주하는 A씨(26세)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해당 확진자는 은평 성모병원 방문이력이 있다. 20일 최초 증상이 발견돼 25일 양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검사를 진행한 결과 26일 저녁 최종 양성판정을 받아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양천구는 양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의 접촉의료진 격리, 방역 소독 등의 관련 조치를 시행했다. 확진자의 동거인 한 명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 및 검체조사도 실시했다.

양천구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에 협조해 감염위험성이 있는 증상 발현 이후 동선을 신속하게 공개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양천구는 구청 및 동주민센터를 제외한 체육시설, 도서관 등 모든 공공시설을 임시 휴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학개미운동’ 1분기 성적표 나왔다
  • 2
    오산시청,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은계동·원동 거주자'…"동선 확인中"
  • 3
    기무라 타쿠야 기부, 마스크 2000장 어디서 구했나?…기부→악플 시달려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 존 크래신스키 주연…"아무 소리 내지마라! 소리 내는 순간 죽는다" - 4월 4일
  • 2
    강원 고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멧돼지 첫 발견
  • 3
    기상청 "북한 황해북도 송림 동북동쪽서 규모 2.2 지진 발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