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찾동’ 서비스로 외국인 이용 관광숙박업소 1403개소 전수 점검

입력 2020-02-17 12:06

제보하기

▲코로나19 대응 소규모 숙박업소 점검활동- 찾동 방문간호사 동행 (사진 = 서울시)

서울시는 ‘찾아가는 동 주민센터(찾동)’의 방문간호사와 복지플래너 등 총 320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17일 서울시는 “국내에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전해진 직후인 지난달 말부터 3주간 외국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에어비앤비나 한옥 게스트하우스 등 소규모 관광숙박업소(도시민박업과 한옥체험업) 총 1403개소에 대한 전수점검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찾동 방문간호사와 구청 공무원이 동행해 유증상자 또는 중국인 투숙 여부를 중점적으로 확인했다. 전수점검 결과 최근 14일 내 중국을 방문한 이력이 있는 중국인 투숙객은 총 494명이었고 이중 유증상자는 없었다.

서울시는 숙박업소 관리자가 예방수칙과 대응요령을 잘 준수하고 있는지 점검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소규모 관광숙박업소에 대한 모니터링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찾동 방문간호사들은 자치구별 선별진료소, 비상방역 콜센터, 보건소나 보건지소 등에도 투입돼 관련 안내ㆍ상담을 지원하고 있다. 이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긴급 상황에서 부족한 현장의 일손을 보완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서울시는 방문간호사와 복지플래너는 지역 내 만성질환ㆍ호흡기질환을 겪고 있는 건강 취약계층, 독거어르신 등과 같은 집중관리대상자에게 매일 또는 수시로 전화해 안부와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집중 모니터링도 시행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발열이나 기침, 인후통 등과 같은 호흡기 의심 증상을 발견한 경우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연계 조치한다.

어르신, 기초생활보장수급자ㆍ차상위계층 등 저소득 취약가구와 어르신 사랑방(경로당)에는 마스크와 손 세정제 전달을 완료했다. 향후 필요한 경우 추가 전달할 예정이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시민의 건강과 안전ㆍ복지를 위해 서울시가 ‘찾아가는 동 주민센터’의 방문간호사와 복지플래너를 과감하게 채용ㆍ배치한 결과 코로나19 같은 감염병 상황에서도 능동적ㆍ선제적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2
    정우성 공식입장, 부친 노환 별세…코로나19로 조문 어려워 “가족과 잘 보내드릴 것”
  • 3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날씨] 포근하고 맑음…일교차는 커
  • 2
    '복면가왕' 랍스타는 원더걸스 혜림, 7년째 연애 중…남자친구는 태권도 선수 신민철
  • 3
    강하늘 공식입장, 이태은과 열애설 부인… '신흥무관학교'서 만나 2년 열애? "사실 무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