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F 편입 상한 해제로 삼성전자 대량 매수ㆍ매도 예고…정책적 괴리”-KB증권

입력 2020-02-17 09:17

제보하기

법령 개정에 따라 상장지수펀드(ETF) 내 단일 종목의 편입 비중 상한이 해제되지만 향후 삼성전자에 대한 대량 매수ㆍ매도세는 이어질 전망이다. KB증권은 상한 해제에도 불구하고 코스피200 지수 내 특정 종목 편입 비중을 제한하는 제도는 유지돼 정책적 괴리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공원배ㆍ최지후 KB증권 연구원은 17일 “최근 금융감독원이 사전 예고한 금융투자업규정시행세칙 개정안에는 코스피200, 코스닥150, MSCI코리아 등 대표적인 시장 지수를 추종하는 ETF의 경우 동일 종목 편입 상한을 기존 30%에서 해당 종목이 지수에서 차지하는 비중까지 확대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내용이 있다”고 짚었다.

이어 “하지만 이는 ETF에 해당하는 내용이며 한국거래소는 지수 내 특정 종목 편입 비중을 제한하는 ‘30% 캡(상한)’ 제도는 유지하고 있다”며 “이는 지수와 그 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 펀드(ETF) 간 정책적 괴리가 존재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특히 “코스피200 등 한국 증시를 대표하는 지수에서 30% 캡 적용 가능성이 높은 종목은 삼성전자 하나뿐”이라며 “삼성전자는 캡 비중의 기준이 되는 최근 3개월간 평균 편입 비중이 31.7%로, 캡 적용 평가일인 5월 말까지 코스피200 구성 종목 대비 강세 혹은 유사한 흐름만 보이더라도 3개월 평균 시가총액 비중이 30%를 넘을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삼성전자가 코스피200 지수 내 30% 캡에 적용될 경우 패시브 자금은 시차를 두고 매수와 매도 수요가 모두 발생할 수 있다”며 “적용 이전까지는 기존 ETF에서 담지 못했던 삼성전자 주식을 현물로 매수(혹은 기존 선물을 현물로 교체)하는 수요가 발생하고 오는 6월 (선물옵션) 동시만기일에 지수 캡이 실제 적용된다면 30% 상회분을 재차 매도하는 수요가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종적으론 ETF에서 삼성전자의 캡 초과 비중만큼 매도 수요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결론이나온다. 이들은 “코스피200 추종 ETF 규모가 21조1000억 원이라고 고려할 때 삼성전자 편입 비중이 30%에서 1%포인트 높아질 때마다 삼성전자에 대해 2100억 원 규모의 패시브 매도 수요가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학개미운동’ 1분기 성적표 나왔다
  • 2
    오산시청,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은계동·원동 거주자'…"동선 확인中"
  • 3
    기무라 타쿠야 기부, 마스크 2000장 어디서 구했나?…기부→악플 시달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한계기업 돋보기] 보해양조, 2015년 끝으로 이자 감당 못 해…공장 가동률도 뚝뚝
  • 2
    스튜디오드래곤, 드라마 수출 비중 30% 넘어...언택트 수혜 가속화
  • 3
    삼영이엔씨, 황혜경ㆍ이선기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