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지주, 올해 순이익 부진 전망 ‘목표가↓’-KB증권

입력 2020-02-05 08:51

제보하기

▲하나금융지주 주요 자회사별 당기순이익.

KB증권은 5일 하나금융지주에 대해 올해 순이익이 부진할 것으로 전망하며 목표주가를 4만7000원에서 4만4000원으로 내렸다.

유승창ㆍ이남석 KB증권 연구원은 “하나금융지주의 작년 4분기 지배주주 순이익은 3672억 원으로 시장 기대치(4305억 원)를 14.7% 밑돌았다”며 임금피크 조기 퇴직금과 파생연계상품 관련 충당금 적립, 해외 지분투자 손상차손 등을 실적 부진의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이어 “순이자마진 전망치 하향과 비이자이익 부문에서의 실적 부진 전망 등을 고려해 올해 하나금융지주의 순이익을 2조2271억 원으로 2.4%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하나금융지주의 4분기 순이자마진은 1.68%로 하락했지만, 하락 폭은 둔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현 주가는 저평가 상태로 상승 여력을 고려해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또 “하나금융지주 이사회는 2019년 기말 주당 배당금으로 1600원(2018년 1500원)을 의결했으며 중간배당 500원을 포함할 때 배당성향은 2018년과 유사한 25.6%를 기록했다”며 “올해 주당 배당금을 2019년과 같은 2100원(중간배당 포함)으로 전망하며 예상 배당수익률은 6.3%”라고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신라스테이 해운대, 28일부터 임시휴업
  • 2
    메르세데스-벤츠 논현 서비스센터 '코로나19' 의심환자 음성 판정
  • 3
    문재인 대통령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 불가능”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KB국민은행, 서여의도 영업부 확진자 방문...1일까지 폐쇄
  • 2
    국민연금, '10%룰' 족쇄도 풀려…증선위 '단기매매차익 반환 예외 인정' 의결
  • 3
    한화자산운용, 5100억 증자…자본규모 국내 운용사 2위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