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 교민→천안 격리설에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결사반대"

입력 2020-01-28 15:17수정 2020-01-28 15:23

제보하기

(출처=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중국 우한 교민들이 전세기를 통해 입국한 뒤 천안에 격리될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천안 시민들이 이에 대해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와 관련한 청원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천안 공공시설에 격리할 방안이라던데 취소시켜주세요'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한 뒤 "우한 교민을 한국으로 데려와서 천안의 공공시설에 격리조치를 시킨다는 내용이 있는데 저는 천안에 사는 평범한 학생입니다"라며 "천안에 사는 시민으로서 저희도 말할 권리가 있고 싫다고 주장할 권리가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한시에서 온 교민들이 지역에 격리되는 것에 대한 우려심을 나타내며 "천안시민에게라도 찬반 투표를 해서 격리를 결정해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중앙일보는 정부가 이르면 30일 전세기로 중국 우한 지역 교민과 유학생을 국내 송환할 예정인 가운데, 이들이 입국 후 천안 지역에서 2주간 격리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그러면서 이들을 격리 수용할 곳으로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2곳이 거론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우정공무원교육원은 우정사업본부 소속 공무원 교육을 위한 시설로, 천안 동남구 유량동에 있다. 주변에는 태조산이 위치해있다.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은 천안시 동남구 목천읍 교촌리에 위치해 있으며, 인근에는 독립기념관이 자리 잡고 있다.

이와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천안 시민들은 불안감을 호소했고, 이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천안 격리' '천안 우한 폐렴' 등이 오르기도 했다.

한편 우한에 체류 중인 한국 국민 중 약 700명이 전세기 탑승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우한 주재 한국 총영사관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27일 오전까지 탑승 신청이 진행됐으며, 총 693명이 전세기 탑승 의사를 밝혔다. 다만 이는 탑승자 확정 명단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오산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수원 영통 부근-병점 등 '화성시 두번째 확진자와 접촉'
  • 2
    오산시, 첫 코로나 확진자 발생 '외삼미동 더삽파크시티 거주자'…오산시청 홈페이지 '마비'
  • 3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서 '코로나19' 두번째 확진자 나와

사회 최신 뉴스

  • 1
    화성시청, 7번째 코로나 확진자 발생…3·5·6번째 확진자 가족 '안성의료원 이송'
  • 2
    법무부 "우한서 8개월간 신천지 신도 42명 입국"
  • 3
    속보 법무부 "우한서 입국한 신천지 신도 42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