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가시데 마사히로, 외도 사실? 日 간통죄 아닌 중혼죄 처벌

입력 2020-01-22 21:45

제보하기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히가시데 마사히로의 외도 사실을 일본의 한 매체가 폭로했다.

히가시데 마사히로의 외도는 일본 주간지 주간문춘은 22일 보도하면서 외도 상대로 거론된 카라타 에리카마저 문제의 인물로 소환됐다.

히가시데 마사히로는 모델 안과 혼인 관계 중임에도 불구하고 외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일본의 외도에 대한 처벌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현재 두 사람은 별거 중임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경우 배우자가 불륜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한다면 중혼죄로 처벌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안이 히가시데 마사히로와 이혼에 대한 의사는 전달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간통은 민사적으로 손해배상으로 처리하되 중혼은 형사적으로 처벌하는 것이다. 일본은 제2차 세계대전 패전 이후 헌법에 남녀평등조항을 두게 되면서 1947년 간통죄가 폐지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상아, 딸 위한 세 번의 결혼…딸 윤서진은 SNS 스타 ‘팔로워만 5만 명’
  • 2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왕 탄생 축하식 취소·'철파엠' 박미선·'김현정의 뉴스쇼' 임미리 선거법 위반?·'컬투쇼' 도티, 유민상·'배철수의 음악캠프' BBC 外
  • 3
    스트레이트, 나경원 의원 자녀들 '스펙쌓기' 보도…"아들은 논문, 딸은 해외 연수 의혹"

사회 최신 뉴스

  • 1
    대법 “방사선사 혼자 초음파 검사, 위법”
  • 2
    대구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발생…"영남권도 뚫렸다"
  • 3
    서울시, 영화 ‘기생충’ 배경 반지하 개선…400가구에 ‘맞춤형 집수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