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공 좀 차봤다"…사퇴 언급 '초강수' 안정환 구원자 될까

입력 2019-11-18 01:36

제보하기
'사퇴 언급' 안정환 구원자로 떠오른 박태환…"박태환 공 좀 차봤다더라"

(출처=JTBC '뭉쳐야 찬다' 예고편 캡처)

박태환이 '뭉쳐야 찬다'의 구원자가 될 수 있을까.

지난 17일 공개된 JTBC '뭉쳐야 찬다' 예고편에서 박태환이 용병으로 깜짝 출전하는 모습이 전해졌다.

앞서 지난 13일 한 연예매체와 인터뷰에서 성치경 CP는 "박태환이 공을 좀 찼다고 하더라"라며 박태환의 축구 실력에 대한 기대감을 키운 바 있다. 안정환 역시 박태환의 체격을 두고 많은 기대를 걸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날 본 방송에서 글로리 토틀즈FC와 경기를 펼친 어쩌다FC는 7골을 내리 실점하며 0-7 참패라는 수모를 겪었다. 안정환 감독은 "사퇴하고 싶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이어 "창피하지 않느냐"며 선수들을 질타했다.

박태환이 안정환 감독의 깊어지는 경기력에 대한 고민을 덜어줄 구원자로 나설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관련 뉴스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방은희, 두 번째 이혼의 이유 “살고 싶어 택했다”…전남편 김남희 누구?
  • 2
    압타바이오 이수진 대표 “내년 글로벌 기술수출 5건 목표…난치성 질환자 신약 기대에 부응할 것”
  • 3
    '광명뉴타운' 2500가구 분양 봇물… 뜨거운 청약경쟁 '예고'

사회 최신 뉴스

  • 1
    금성출판사 푸르넷 에듀, 중학생 제4회 전국 수학 학력평가 개최
  • 2
    시원스쿨랩, ‘처음토익’ 출간…"강의 오픈 사전예약 이벤트"
  • 3
    올해 채용 ‘서비스업’ 떴다…"경력 ITㆍ신입 제조업 강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