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3Q 전체사업부 균형 성장…“해외주식·금융상품이 성장 견인”

입력 2019-11-08 19:46

제보하기

삼성증권이 올해 3분기 전체 사업부의 균형 성장으로 매출액 증가세를 기록했다. 특히 해외주식·금융상품이 성장세를 견인했다.

삼성증권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58.38% 증가한 1조5209억 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세전 이익은 1229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1.3% 늘어났고, 당기순이익도 889억 원으로 약 38.5% 증가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해외주식, 금융상품 등 WM부문이 성장을 이끌었다”며 “해외주식 거래대금, 고객수, 자산 규모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72%, 69%, 24%씩 늘어났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상품 수익도 파생결합증권 조기상환 규모 확대에 따라 전년 동기보다 91%나 늘어났다”며 “IB·운용부문 실적 기여도도 향상돼, 전사 균형 성장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IB부문은 인수 및 자문수수료 수익이 전년 동기보다 16% 늘어나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운용부문은 금리상승 등 부정적 시장 환경에도 전분기와 유사한 안정적 실적 유지하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유리 오빠’ 권모씨, 징역 10년 구형 “가족에게 미안해”…정준영 절친 ‘황금 인맥’의 몰락
  • 2
    [수능 D-1] "2020학년도 수능 시간표·수능 준비물 확인하세요"
  • 3
    수능 자리 배치도 무엇…"11번·17번 운 좋은 것" 가장 나쁜 자리는?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중견기업 일감돋보기] 동원개발, 공사수익 80%가 내부거래로 발생
  • 2
    STX조선해양, 충당부채 정리에 유동성 급등...영업 현금흐름은 플러스 전환
  • 3
    [채권마감] 전일 약세 되돌림, 미중 무역협상·홍콩 불확실성 부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