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럼 통해 기업시민에서 미래의 길 찾는다

입력 2019-11-07 14:08

‘기업, 시민이 되다’를 주제로 임원과 외부전문가 등 300명 참여

포스코가 기업시민으로부터 미래의 길을 모색한다.

포스코는 5일부터 7일까지 사흘간 인천 송도 인재창조원에서 포스코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은 그룹사 전 임원 약 25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각계 전문가 40여명을 초청해 '100년 기업을 향해, ‘기업, 시민이 되다’'를 주제로 열렸다.

매년 그룹 전 임원 등 사내관계자들이 참석해 사업 전략에 대해 논의하던 ‘전략대토론회’를 확대한 것이다.

기존의 방식에서 벗어나 외부전문가들의 강의를 듣고 포스코 그룹 임원들이 패널토론에 함께 참여해 ‘기업시민’ 포스코가 지향해야 할 올바른 가치와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는 것이다.

또한 글로벌 경영환경과 미래 성장 사업에 대한 솔루션을 발굴하고 혜안을 키울 기회가 되도록 했다.

연사와 청중이 소통할 수 있는 심플로우(symflow) 시스템을 도입해 실시간으로 질문하고 설문조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최정우 회장은 “국내외 저성장 기조가 고착화하고 있는 가운데 경영환경이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이라며, “산업 변화에 따른 소재 간 협업을 통한 새로운 사업 기회 확보에 관심을 기울이고 전략적으로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생산 혁신과 고객에 대한 가치 혁신에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최 회장은 “포스코의 기업시민은 단순한 슬로건이 아닌 우리의 정체성이자 실천적 경영이념"이라며 "이제는 구체적인 기업시민 실천을 통해 체계화, 내재화하고 우리의 문화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포럼의 결과를 머릿속 깊이 각인하여 사업에 반영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임원들의 끊임없는 혁신과 노력을 당부했다.

포럼의 첫째 날은 대외 거시 경제 상황을 이해하기 위한 '경영환경 세션'을 가졌다.

한반도를 둘러싼 정치ㆍ경제적 여건에 대한 강의와 ‘미·중 무역 전쟁 속 위험과 기회’를 주제로 한 강연과 토론에 이어 한비자, 사기(史記) 등 중국 역사 속 인물과 사례를 통해 리더십과 소통, 조직운영의 원리 등에 관해 탐구했으며, 저성장시대 비즈니스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그룹 사업구조와 성장전략을 점검했다.

둘째 날에는 '기업시민세션'과 '사업전략 세션'이 열렸다.

기업시민세션에서는 기업시민의 본질과 성공 조건에 대한 강의와 함께 지난 1년간 포스코의 기업시민 활동을 되돌아보고, 추진 방향 등을 공유했다.

이와 함께 △공생가치와 산업생태계 △기업시민 활동과 사회적 공감 △신뢰와 창의의 조직문화 △건강하고 안전한 일터를 주제로 패널들의 토론이 진행됐다.

사업전략 세션에서 포스코 그룹의 미래사업 전략 방향을 모색했다.

‘신모빌리티 전환과 소재 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급변하는 자동차산업을 이해하고, 이동수단의 변화에 따른 철강 소재 경량화와 미래 배터리 모습 등의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에너지전환 시대, 미래 에너지 생태계’에서는 글로벌 에너지 전환 정책에 대한 이해와 성장전략을 다뤘으며, ‘4차 산업혁명과 Smart Factory & City’ 분과에서는 Smart Factory & City의 글로벌 동향과 기회 요인을 진단했다.

행사 마지막 날에는 포스코 그룹 임원들이 이틀간의 세션을 종합해 포스코 그룹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한편 포스코는 포럼에서 토론한 내용을 종합해 내년 사업계획과 향후 중기 사업전략의 방향을 설정하는 데 반영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카카오 페이지’ 웹툰 ‘도굴왕’ 깜짝 퀴즈 등장…파산 동료 ‘ㅇㅇㄹ ㅎㅌ’ 누구?
  • 2
    [내일 날씨] 낮부터 전국 비…“우산 챙기세요”
  • 3
    한혜진 “다신 방송 커플 안 해”…전현무, 이혜성과 새로운 공개 열애 ‘극과 극 행보’

기업 최신 뉴스

  • 1
    한창수 아시아나 사장 "안정적 수익 창출 할 수 있어"
  • 2
    광주·대전·울산·전북·전남·경남·제주 등 7개 지역 규제자유특구로 지정
  • 3
    단독 롯데주류, '위스키 상징' 부평공장 문 닫는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