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 100g에 840원” 이마트, ‘쓱데이' 흥행 개점 26주년 행사로 잇는다

입력 2019-11-07 06:00

전복(대/3미) 9900원·고등어(대) 1950원 등 총 400여 종도 최대 50% 할인

(사진제공=이마트)

이마트가 ‘쓱데이’ 흥행 열기를 개점 26주년 행사로 이어간다.

이마트가 개점 26주년을 기념해 13일까지 삼겹살과 전복, 고등어 등 총 400여 종의 행사상품을 최대 50%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상품은 삼겹살이다. 이마트는 2013년 3월 이후 80개월 만에 최저가격이면서 수입 냉동 삼겹살(100g당 990원)보다도 저렴한, 1등급 이상으로 엄선한 국산 냉장 삼겹살과 목심을 각각 100g에 840원에 판매한다. 다만, KB카드 결제시 가격이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한돈자조금과 사전 준비를 통해 총 240톤, 돼지 2만여 마리 분의 삼겹살을 확보했다. 이는 평상시 이마트 1주일 치 삼겹살 판매량의 6배가 넘는 물량이다. 목심까지 합치면 행사 기획 물량만 300톤을 넘어선다.

(사진제공=이마트)

제철 수산물인 전복, 고등어도 할인 판매에 돌입한다. 이마트는 13일까지 완도 등 대표 산지에서 공수한 국산 전복을 약 30% 저렴하게 판매한다. 가격은 대(大) 사이즈(3미), 중(中) 사이즈(5미) 각 9900원, 소(小) 사이즈(7미) 9800원이다.

국민생선 고등어는 ‘10년 전 전단가격보다 싸게!’라는 타이틀을 내걸었다. 행사 기간 이마트는 부산 인근 해역에서 주로 어획한 국산 생고등어(大)를 마리당 기존 가격보다 40% 가량 저렴한 1950원에 판매한다. 이는 올해 최저가인 2000원은 물론 2009년 이마트 전단 가격 1980원보다도 저렴한 수준이다.

가성비 와인도 알차게 마련했다. 이마트는 1년 간의 기획을 거쳐 3~4만 원대의 프리미엄 싱글빈야드급 와인을 1만 원대 ‘반값’에 기획한 ‘운드라가 싱글빈야드#26 까베르네쇼비뇽(750ml)’을 1만9800원에 판매한다. 싱글빈야드는 칠레 와인 중 상위 두 번째 등급에 속한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이마트 개점 26주년 행사의 본격적인 막이 오른 가운데 행사 시작 이후 1인당 구매 금액(객단가)이 전년 대비 10% 가량 높아지는 등 초기부터 흥행에 청신호가 켜지고 있다”며 “6년 만에 최저가 수준으로 준비한 삼겹살을 비롯해 각종 상품을 파격적인 가격에 대거 마련한 만큼 한껏 달아오른 소비 심리를 이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카카오 페이지’ 웹툰 ‘도굴왕’ 깜짝 퀴즈 등장…파산 동료 ‘ㅇㅇㄹ ㅎㅌ’ 누구?
  • 2
    [내일 날씨] 낮부터 전국 비…“우산 챙기세요”
  • 3
    한혜진 “다신 방송 커플 안 해”…전현무, 이혜성과 새로운 공개 열애 ‘극과 극 행보’

기업 최신 뉴스

  • 1
    한창수 아시아나 사장 "안정적 수익 창출 할 수 있어"
  • 2
    광주·대전·울산·전북·전남·경남·제주 등 7개 지역 규제자유특구로 지정
  • 3
    단독 롯데주류, '위스키 상징' 부평공장 문 닫는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