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업계 간담회 개최…"해외 건설 수주 정부 지원 필요"

입력 2019-11-01 14:12

'신흥시장 국가 개발 프로젝트 금융지원 간담회' 열어

한국무역협회는 지난달 3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무역보험공사와 함께 ‘신흥시장 국가개발 프로젝트 금융지원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해외건설협회, 플랜트산업협회, 포스코인터내셔널 등 플랜트업계 기관과 기업이 참석해 해외 프로젝트 수주를 위한 금융지원 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참석자들은 “2013년 652억 달러에 달했던 해외건설 프로젝트 수주액이 올해는 200억 달러를 밑돌 것으로 보인다”며 “중동, 아프리카, 중남미, 신 남방 국가 등 신흥시장에서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금융지원이 절실하다”고 건의했다.

무역보험공사는 “신흥시장에서 우리 기업이 참여 중인 주요 플랜트 프로젝트의 수주 결정이 내년 하반기로 예정돼 있다”면서 “올해 1350억 원인 무역보험기금 출연액을 내년에는 반드시 3700억 원으로 증액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진현 무역협회 부회장은“미ㆍ중 무역분쟁으로 교역여건이 악화하고 우리 수출이 11개월 연속 감소하는 상황에서 건설산업은 우리가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는 분야”라며 “해외 프로젝트 수주를 위한 정부 지원과 민관 공조를 간곡히 당부한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카카오 페이지’ 웹툰 ‘도굴왕’ 깜짝 퀴즈 등장…파산 동료 ‘ㅇㅇㄹ ㅎㅌ’ 누구?
  • 2
    [내일 날씨] 낮부터 전국 비…“우산 챙기세요”
  • 3
    한혜진 “다신 방송 커플 안 해”…전현무, 이혜성과 새로운 공개 열애 ‘극과 극 행보’

기업 최신 뉴스

  • 1
    한창수 아시아나 사장 "안정적 수익 창출 할 수 있어"
  • 2
    광주·대전·울산·전북·전남·경남·제주 등 7개 지역 규제자유특구로 지정
  • 3
    단독 롯데주류, '위스키 상징' 부평공장 문 닫는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