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순이자마진 하락으로 실적 저조 ‘목표가↓’ -키움증권

입력 2019-10-28 08:53

키움증권은 28일 기업은행에 대해 그동안 양호했던 순이자마진이 1분기 만에 8bp 하락한 1.81%를 찍으면서 3분기 저조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목표주가 1만7000원으로 하향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서영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3분기 실적은 전 분기 대비 7.5% 감소한 3542억 원을 기록했다”며 시장 기대치에 밑도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서 연구원은 “순이자마진이 8bp만큼 하락하면서 애초 예상보다 하락 폭이 컸다”며 “최근 가계대출 경쟁에 뛰어든 것이 마진 하락의 주원인”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그는 “동사는 시중은행 대비 절대적으로 유리한 조달 구조로 되어 있어 보수적으로 여신을 관리하면 마진 하락 폭은 크게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대손 비용의 경우, 상승 폭은 둔화하겠지만, 상승추세는 지속할 것”이라며 “향후 실적 개선의 부담 요인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카카오 페이지’ 웹툰 ‘도굴왕’ 깜짝 퀴즈 등장…파산 동료 ‘ㅇㅇㄹ ㅎㅌ’ 누구?
  • 2
    [내일 날씨] 낮부터 전국 비…“우산 챙기세요”
  • 3
    한혜진 “다신 방송 커플 안 해”…전현무, 이혜성과 새로운 공개 열애 ‘극과 극 행보’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비츠로시스, 전 경영진 관련 횡령ㆍ배임 혐의발생
  • 2
    한신평, 다우데이타 기업어음 ‘A2’ 신규 평가
  • 3
    예스24, 100억 원 규모 한국카카카오은행 주식 취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