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vs 북한, 축구 생중계 불가…17일 녹화중계 이뤄질까?

입력 2019-10-15 17:48

제보하기

(연합뉴스)

한국과 북한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이 15일 평양에서 진행되는 가운데, 생중계가 북측의 거부로 무산됐다. 다만 북한이 경기 영상을 남한 측에 제공하겠다고 밝혀 사후 녹화 중계가 가능할 전망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이날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3차전에 손흥민과 황의조를 투톱으로 내세운 4-4-2 전술로 나섰다.

한국과 북한의 평양에서 치러지는 맞대결은 29년 만에 열리는 만큼 생중계 여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하지만 북측이 생중계를 거부하면서 남북대결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없게 됐다.

다만 통일부 측은 "경기 영상 DVD를 우리 측 대표단 출발 전에 주겠다는 약속을 북한으로부터 확보받았다"라고 설명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이날 경기를 마치면 16일 오후 5시 20분께 평양에서 출발해 중국 베이징을 경유한 뒤 17일 새벽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남북 대결 경기 영상을 담은 DVD 역시 이때 남한 땅을 밟는 만큼 곧바로 시청할 수 있을지도 주목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측은 "영상이 곧바로 방송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고 기술체크 시간이 필요하다"며 "시간이 제법 지나지만 국민들이 남북 경기 영샹을 직접볼 수 있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CCTV 찍힌 부장검사…20분간 여성 뒤따라가
  • 2
    오스코텍, 유한양행의 얀센바이오테크 기술이전 마일스톤 분배
  • 3
    정재훈 사망, 그는 누구?…인디밴드 '모노폴리' 멤버·향년 33세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현충일 특선영화 '연평해전'…2002년 제2차 연평해전, 평범했던 청년들의 목숨을 건 조국수호 - 6월 6일
  • 2
    CCTV 찍힌 부장검사…20분간 여성 뒤따라가
  • 3
    [내일날씨] 맑은 현충일…무더위 속 한때 소나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