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학교, "女 찌르고 男 주먹질"…혐오범죄 진실 공방

입력 2019-10-15 17:07수정 2019-10-15 17:49

제보하기
선문대학교 폭행 논란, 총학생회 성명 발표

(출처=선문대학교 총학생회 페이스북)

선문대학교에서 남녀 간 '묻지마 폭행' 논란이 불거졌다.

15일 선문대학교 총학생회는 SNS를 통해 "지난 2일 교내 인문관에서 있었던 상해 사건에 대해 구체적 사실 관계를 안내한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전날(14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선문대학교에서 한 여학생이 남학생을 이유 없이 커터칼로 찔렀다"라는 주장이 제기된 뒤 나온 행보다.

선문대학교 총학생회 측은 "수업 중간 휴식시간에 가해 학생이 커터칼로 피해 학생 안쪽 허벅지에 상해를 가했다"면서 "피해 학생은 병원 치료 후 귀가했고 가해 학생은 등교제한 및 휴학 조치를 받았다"라고 전했다. 관련해 피해 학생은 "현재는 정상적 학교생활을 하고 있다"며 "해당 사건으로 불안해하는 학생들을 위해 학교가 정확한 판단과 조치를 해주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익명의 게시글에 따르면 사건 당시 가해 여성은 피해 남학생의 뒷통수를 우산으로 가격해 사건의 단초를 제공한 것으로 전해진다. 피해자가 우산을 빼앗고 위협하자 가해자가 커터칼을 꺼내 상해를 입혔다는 것. 이후 다툼이 격화된 상황에서 경찰이 출동해 사건이 마무리된 것으로 파악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상아, 딸 위한 세 번의 결혼…딸 윤서진은 SNS 스타 ‘팔로워만 5만 명’
  • 2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왕 탄생 축하식 취소·'철파엠' 박미선·'김현정의 뉴스쇼' 임미리 선거법 위반?·'컬투쇼' 도티, 유민상·'배철수의 음악캠프' BBC 外
  • 3
    스트레이트, 나경원 의원 자녀들 '스펙쌓기' 보도…"아들은 논문, 딸은 해외 연수 의혹"

사회 최신 뉴스

  • 1
    동국대 제41대 이사장에 성우스님
  • 2
    이영애 눈사람, 현실판 엘사 미모 '올해 나이 50세 맞아?'
  • 3
    국세청, 전관특혜 세무사 등 탈세 혐의자 138명 ‘고강도’ 세무조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