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수, 曺 바통 넘겨받나…"靑 계획 있었다" 준비된 하차

입력 2019-10-14 16:18수정 2019-10-14 16:47

제보하기
김오수 차관, 법무부 장관 후임 내정說

(연합뉴스)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조국 장관의 바통을 넘겨받을 거란 전망이 나왔다.

14일 UPI뉴스 보도에 따르면 한 법무부 고위 관계자가 김오수 차관의 장관직 내정 방침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청와대는 조국 장관의 사퇴에 대비해 김오수 차관을 후임으로 지명할 계획을 마련해 뒀다는 전언이다.

한편 김오수 차관은 이날 조국 장관의 사의 표명으로 당분간 장관 대행으로 직을 수행하게 됐다. 그는 15일 열리는 법무부 국감 자리에 나서 국회 질의에 답할 전망이다.

한편 김오수 차관은 1963년 생으로 1988년 제30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1994년 인천지방검찰청을 시작으로 검사의 길을 걸었다. 이후 2004년 광주지방검찰청 공판부 부장검사를 거쳐 2015년 서울북부지방검찰청 검사장까지 올랐다. 지난해 6월부터 법무부 차관을 맡아 장관을 보좌해 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2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3
    마켓컬리 “확진자 발생 상온1센터 오늘부터 재가동…방역 불가 상품은 폐기”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국제박람회기구, UAE 두바이 엑스포 내년 10월로 1년 연기 승인
  • 2
    전라북도, 글로벌 강소기업 7곳 선정…수출·성장 패키지 지원키로
  • 3
    WHO, 미·중 대립에 불똥…트럼프, 관계 단절 선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