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디스플레이 강국’ 목표 전방위 지원…공급 안정화ㆍR&D 지원 확대

입력 2019-10-10 11:30

▲지난달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2019에 전시된 삼성 QLED TV(사진제공=삼성전자)
‘흔들리지 않는 디스플레이 강국’ 자리를 지키기 위해 정부와 기업, 학계가 손을 잡았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삼성디스플레이, 충청남도 등은 10일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2캠퍼스에서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을 열었다. 이날 협약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퀀텀닷(자체적으로 빛을 내는 나노미터 크기의 반도체 결정) 기술과 유ㆍ무기 발광(發光) 재료를 결합한 차세대 디스플레이를 개발하는 데 2025년까지 13조1000억 원을 투자키로 했다.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경쟁국과의 초(超) 격차를 유지하기 위해서다.

이 같은 투자를 뒷받침하기 위해 산업부도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내년 정부의 디스플레이 분야 예산은 1113억 원으로 올해(254억 원)보다 4배 넘게 늘었다.

특히 산업부는 디스플레이 신기술 개발과 검증을 위해 2025년까지 1598억 원을 투자해 디스플레이 일괄공정라인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 디스플레이 분야 연구 역량 강화를 위해 대학 등과 함께 전문인력 2000명도 교육한다.

산업부는 원자재 공급망 안정화와 연구ㆍ개발(R&D) 지원, 수요ㆍ공급기업 간 협력 모델 발굴에도 힘쓰기로 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연아, 강남♥이상화 이어 조해리 결혼식도 참석 '훈훈한 우정'
  • 2
    탑 답글→삭제…'복귀할 생각말라'는 댓글에 "네 하느님, 할 생각 없습니다"
  • 3
    [베스트&워스트] 헬릭스미스, 신약후보 물질 유효성 입증 38.35%↑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개발제한구역에도 수소충전소 생긴다…증권사 해외계열사 대출도 허용
  • 2
    [피플] “과감한 실증지원으로 중소기업 국산화 성공 앞장”
  • 3
    홍남기 "디지털 무역지원 플랫폼 구축해 단기 수출활력 제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