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오세근, 국내 농구 연봉 탑3…“나는 7억, 김종규 선수는 12억”

입력 2019-10-10 00:47

제보하기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농구선수 오세근이 연봉에 대해 솔직 고백했다.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왕좌의 게임’ 특집으로 정형돈, 데프콘, 김연경, 오세근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오세근은 “제가 연봉 탑3이다. 작년에 연봉 1위였는데 부상당하는 바람에 떨어졌다”라며 “지금 1위는 김종규 선수다. 12억 7천 900만 원이다. 저는 7억이다. 2위는 이정현 선수”라고 솔직하게 연봉을 고백했다.

이어 오세근은 “농구선수는 야구처럼 다년 계약이 힘들다. 계약금도 없고 매년 갱신해야 한다”라고 씁쓸함을 드러냈다.

한편 오세근은 이날 방송을 통해 국내 최초로 ‘쿼드러플더블’을 기록했으며 중앙대 재학 당시 52연승을 기록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양준일 '리베카'→온라인 탑골공원 '지드래곤급 인기'…팬클럽 7000명↑
  • 2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대박신화 어느 날, 월 매출 1억! 화곡동 삼차갈낙꼬항떡, 무슨 뜻?
  • 3
    강용석, 김건모 성폭행 의혹…"피해자, 배트맨 티셔츠 입은 모습에 고통" 주장

사회 최신 뉴스

  • 1
    백신 입찰담합 도매업체 대표ㆍ제조사 임원 구속기소
  • 2
    '횡령·배임수재'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 구속기소
  • 3
    서울·경기·충북, 비상저감조치 발령…미세먼지 ‘매우 나쁨’ 차량 2부제 진행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