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욱 국고국장 “내년 국고채 종목별 발행비중 종전 유지”

입력 2019-10-08 18:04수정 2019-10-08 18:05

“탄력적으로 물량비중 조정”..“안심전환대출 MBS 시장 영향 주지 않을 것”

“국고채 종목별 발행비중은 종전대로 유지해 나갈 것이다.”

이종욱 기획재정부 국고국장은 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기획재정부와 연합인포맥스가 공동으로 주최한 ‘제6회 KTB(Korea Treasury Bonds·국채) 국제 컨퍼런스’에 참석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는 기존 3~5년물 40±5%, 10년물 25±5%, 20~50년물 35±5% 비중을 내년에도 유지하겠다는 의미다. 그는 다만 “필요하다면 시장상황이나 금리동향을 감안해 탄력적으로 물량 비중을 조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국장은 “장기물은 초과수요가 있다. 중기물은 지표채권이다. 10년물에 대해서는 안정적이고 적정수준을 유지해야 한다. 충분한 유동성 공급을 고민하고 있다”며 “단기물은 최근 안심전환대출 관련 MBS 발행으로 우려가 있지만 물량과 시기가 제한적이라 크게 시장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 달째 횡보 비트코인…8000달러가 분수령
  • 2
    [BioS]셀트리온, 램시마 'IBD 효능 입증' 3상 연구결과는
  • 3
    ‘라디오스타’ 엄홍길, 故박무택 대원 시신 수습 못 해…1년간 에베레스트에 매달려 있어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포스코인터내셔널, 3분기 영업익 1633억…전년比 135.7%↑
  • 2
    도화엔지니어링, 475억 규모 일본 니시고 태양광발전 공사 수주
  • 3
    [특징주] 두산솔루스, 분할 상장 이후 5거래일 연속 상한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