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재정·통화 두 정책 조화롭게 가야할 상황”

입력 2019-10-08 16:02수정 2019-10-08 16:06

제보하기

▲8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재정과 통화 두 정책이 조화롭게 가야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홍 부총리가 이날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기획재정부와 연합인포맥스가 공동으로 주최한 ‘제6회 KTB(Korea Treasury Bonds·국채) 국제 컨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하는 모습.
“지금은 재정과 통화 두 정책이 조화롭게 가야할 상황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기획재정부와 연합인포맥스가 공동으로 주최한 ‘제6회 KTB(Korea Treasury Bonds·국채) 국제 컨퍼런스’에 참석한 후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금은 재정정책이 더 필요하단 취지로 언급한 것과 관련해 물은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재정정책은 확장적으로 운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이주열 총재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국감)에서 “통화정책은 완화적으로 운용하겠다는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다만 통화정책 파급 매커니즘이 과거 같지 않아 효과가 제한적이다. 결과적으로 이런 때일수록 통화정책보단 재정정책 효과가 더 큰 게 사실”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컨퍼런스 개회사에서도 “우리 경제의 하방리스크도 점점 커지고 있다. 활력 제고를 위해 가능한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해 총력 대응하겠다”며 “대내외 리스크에 즉각 대응하기 위해 거시경제와 금융시장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꼼꼼히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권미진 다이어트 전 vs 후 비교해보니…50kg 감량 후 '확 달라진 외모'
  • 2
    송파구 가동초등학교 6학년생, 코로나19 확진…학부모들 불안감 '확산'
  • 3
    속보 인천 백석초, 교직원 코로나19 확진…학교 폐쇄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국민의당, 윤미향 회견에 "의혹 명쾌하게 해명 못해… 오로지 변명"
  • 2
    윤미향 회견에 민주당 "검찰수사 뒤 입장 밝힐 것"… 정의당 "개원 전 밝혀 다행"
  • 3
    [일문일답] 11일만에 잠행 깬 윤미향 “이용수 할머니 출마 만류, 기억나지 않는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