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김상교, 전적있던 좌파 정치 설계 주장…"조국 사태 후폭풍"

입력 2019-10-03 11:26수정 2019-10-03 11:30

제보하기

조국 사태 후폭풍…'버닝썬' 김상교, 김지하 이후 정치 설계 주장까지

((출처=JTBC 방송화면 캡처))

김상교 씨가 조국 법무부 장관 사태를 보며 진보 계열 인사들로부터 정치적으로 이용당한 것 같다는 충격적인 주장을 펼쳤다.

지난 2일 '버닝썬 사태'를 처음 고발했던 김상교 씨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여당과 문재인 정권의 태도를 보면서 정의롭지 못한 사람들에게 내가 정치적으로 이용당해왔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날 김 씨는 "버닝썬 사태가 커지던 지난 3월 진보단체 인사 및 여당 의원이 찾아와 나를 때린 사람은 최순실 조카인 것 같으며 '제2의 국정농단' 이슈로 끌고 가야 한다고 했다"고 언급했다.

김상교 씨의 이같은 주장에 따라 김지하 시인의 아내 김주영 씨에 과거 인터뷰도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김지하 시인의 아내 김영주씨는 지난 2011년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박정희 체제에 더 극렬하게 저항하는 문건을 옥중에서 계속 쓰도록 요구했다. 김 시인이 박정희에게 죽으면 ‘영웅’이 될테니까 말이다. 그 동력으로 박정희 체제를 엎어버리려고 했습니다"라는 주장을 했다.

김상교 씨의 정치적 설계 주장은 김영주 씨의 주장과 유사한 부분이 있다. 과거에도 비슷한 이야기가 있었던 만큼 김상교 씨의 발언은 더 큰 논란이 예상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2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3
    마켓컬리 “확진자 발생 상온1센터 오늘부터 재가동…방역 불가 상품은 폐기”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국제박람회기구, UAE 두바이 엑스포 내년 10월로 1년 연기 승인
  • 2
    전라북도, 글로벌 강소기업 7곳 선정…수출·성장 패키지 지원키로
  • 3
    WHO, 미·중 대립에 불똥…트럼프, 관계 단절 선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