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버닝썬 의혹' 경찰청 압수수색

입력 2019-09-27 10:14수정 2019-09-27 16:18

제보하기

버닝썬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윤모 총경 연루 의혹과 관련해 경찰청을 압수수색했다.

2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박승대)는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다.

윤 총경은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가수 승리와 유착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앞서 검찰은 윤 총경과 승리 사이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한 것으로 의심받는 정모 녹원씨앤아이(전 큐브스) 전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법원은 “범행내용 및 소명 정도, 피의자가 수사에 임하는 태도 등 수사경과에 비춰 도망 내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특히 정 전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모펀드 투자에도 관련이 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정 전 대표 취임 전인 2014년 큐브스는 조 장관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최대주주로 있는 코스닥 업체 더블유에프엠(WFM)으로부터 8억여 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현 WFM 대표 김모 씨는 큐브스 출신이다.

윤 총경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일 때 민정수석실 소속 행정관으로 일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리보이, 앵커가 세 명인 줄?…삭제된 SNS 게시글에 ‘시끌’
  • 2
    [출근길] 이동건-조윤희 부부 이혼·슈 전세금 소송 패소·강서은 아나운서 경동그룹 3세와 결혼식·'배태랑' 김호중 "다이어트 성공해 선물 받은 옷 입고 싶다"·이영아, 올해 말 결혼 (연예)
  • 3
    류담 근황, 40kg 감량 후 1년…요요 없는 다이어트 성공 “제주 여행 중”

사회 최신 뉴스

  • 1
    속보 교육부 차관 "지역감염 우려 지역 신속하게 등교수업일 조정"
  • 2
    속보 교육부 차관 "고교 3분의 2이내…유·초·중 3분의 1이내 등교 할 것"
  • 3
    인천 백석초등학교 교사, 코로나19 확진…학교·병설유치원 등교 중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