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버닝썬 의혹' 경찰청 압수수색

입력 2019-09-27 10:14수정 2019-09-27 16:18

제보하기

버닝썬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윤모 총경 연루 의혹과 관련해 경찰청을 압수수색했다.

2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박승대)는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다.

윤 총경은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가수 승리와 유착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앞서 검찰은 윤 총경과 승리 사이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한 것으로 의심받는 정모 녹원씨앤아이(전 큐브스) 전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법원은 “범행내용 및 소명 정도, 피의자가 수사에 임하는 태도 등 수사경과에 비춰 도망 내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특히 정 전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모펀드 투자에도 관련이 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정 전 대표 취임 전인 2014년 큐브스는 조 장관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최대주주로 있는 코스닥 업체 더블유에프엠(WFM)으로부터 8억여 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현 WFM 대표 김모 씨는 큐브스 출신이다.

윤 총경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일 때 민정수석실 소속 행정관으로 일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선우은숙, 이영하와 이혼 후 괴소문으로 곤혹…재벌과 재혼설 “대인기피증까지 왔다”
  • 2
    [프리미어12 결승전] 한국 vs 일본 야구…양현종, 2회 야마다에 역전 스리런포 허용
  • 3
    삼성디스플레이, 인도에 첫 법인 설립… 스마트폰 모듈 공장 짓는다

사회 최신 뉴스

  • 1
    "이영자가 찾으면 뜬다"…성수동 새우버거 이어 세차장도 화제성 폭발
  • 2
    박태환, "공 좀 차봤다"…사퇴 언급 '초강수' 안정환 구원자 될까
  • 3
    황금파오리에 하루 꼬박 날리나…봉준X타요, "24시간 중 22시간 알까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