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예정적립금 100% 보장 변액종신보험 출시

입력 2019-09-24 16:55

제보하기

한화생명은 사망보장은 물론 변액보험임에도 일정시점에 예정적립금을 보장해 안정성을 보강한 ‘한화생명 스페셜변액통합종신보험’을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가입 후 7년시점에 예정적립금을 100% 보장해 변액상품이 가진 주식시장의 변동성 리스크를 보완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예정적립금은 보험료에서 위험보험료와 사업비를 차감한 금액을 예정이율로 분리한 금액이다. 단 보험종류, 연령, 납기 및 보험료 납입에 따라 차이가 있다.

안정적인 운용을 원하는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가입 후 7년 시점에는 변액보험에서 금리연동형 상품으로의 전환도 가능하다.

이외에 ‘한화생명 스페셜변액통합종신보험’은 보험료 추가납입과 중도인출 등 유니버셜 기능과 장기유지 계약자를 위한 유지보너스 기능도 갖추고 있다.

여유자금은 있으나 투자처가 마땅치 않은 고객이라면 추가납입을 고려할 만하다. 추가납입은 기본보험료의 2배까지 납입 가능하다. 예기치 않은 자금이 필요할 경우 연간 12회까지 수수료 없이 중도인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7년 이상 유지된 계약을 대상으로 유지보너스 가산을 통해 더 높은 환급률을 제공한다.

또 ‘한화생명 스페셜변액통합종신보험’은 피보험자를 본인에서 배우자, 자녀로 변경도 가능해 고객의 상황에 맞는 피보험자 설정이 가능하다(금리연동형상품 전환시에 가능). 이외에도 수술, 입원, 암진단특약 등 30개 이상의 특약을 부가 할 수 있어 더욱 다양한 보장설계가 가능하다.

구창희 한화생명 고객활성화CPC팀장은 “‘한화생명 스페셜변액통합종신보험’은 사망에 대한 위험보장뿐 아니라 저금리시대에 안정적으로 자금을 운용하면서도 환급률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을 갖춘 상품”이라며 “추가납입, 중도인출 등 유니버셜 기능으로 자금운용을 유동성 있게 할 수 있어 고객의 만족도가 높은 상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생명 스페셜변액통합종신보험’은 15세부터 최대 70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다. 기본형, 남자 30세, 가입금액 5000만 원, 20년납 가입 시 보험료는 월 10만2500원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수도권 정비사업 물량, 전년 대비 70%↓…4100가구 분양 예정
  • 2
    [상보] 국제유가, 급등…WTI, 5월 88% 폭등·역대 최대 상승
  • 3
    [헬스TALK]치료가 어려운 '대퇴 경부 골절'…노년층, 가벼운 낙상도 주의해야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삼성바이오에피스, 항암제 ‘온트루잔트’ 장기 추적서 효능 확인…생존율 94.4%
  • 2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 시험 2단계…600명 12개월 추적 관찰”
  • 3
    JC파트너스, KDB생명 인수자금 모집 총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