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북상…제주공항 10편 결항 "더 늘어날 것”

입력 2019-09-21 17:06

제보하기

(뉴시스)

21일 북상 중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제주국제공항에서 항공편 결항이 잇따를 전망이다.

제주공항과 항공사 등에 따르면 중국 닝보에서 출발해 이날 오후 9시 15분께 제주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던 춘추항공편이 결항했다.

춘추항공 항공기의 결항 결정에 이어 그 이후 제주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던 중국발 제주 도착 국제선이 잇따라 운항을 취소, 도착편 총 7편이 결항을 결정했다.

또 오후 10시 5분께 제주공항에서 출발해 푸둥 공항으로 가려던 춘추항공 9C8568편도 결항 조치하는 등 출발편 3편이 결항됐다.

공항 관계자는 "현재 국제선 위주로 총 10편이 결항 결정됐고, 국내선도 지연 운항하는 항공기가 많아 추가로 결항 항공편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롯데마트 "전통시장 활성화 위해 축제 후원 나선다"
  • 2
    “최대 40% 싸게 사세요” 현대백화점, 100억 규모 ‘에어컨 역시즌 행사’ 개최
  • 3
    신세계百 "카시트∙신생아크림 등 유아용품도 프리미엄으로"

사회 최신 뉴스

  • 1
    [프리미어12] 한국 일본 야구, 오늘(17일) 결승전…중계는 어디서?
  • 2
    종로구 신청사, 광화문ㆍ종각역과 지하로 연결
  • 3
    ‘그알’ 설리 남친 주장 BJ “추모 목적이었다”…논란 해명에도 비난 거세 ‘영상 삭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