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교수 "중증외상환자 치료체계 도입 힘쓰는 이재명 지사에게 선처를"

입력 2019-09-19 17:48

▲이국종 교수(왼쪽)와 이재명 지사(오른쪽)(연합뉴스)

19일 아주대학교 의대 이국종 교수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항소심 당선무효형에 대해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했다.

이 교수는 현재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을 역임하며 이 지사와 함께 24시간 닥터헬기 도입을 비롯한 중증외상환자 치료체계 구축에 힘쓰고 있다.

이 교수는 탄원서에서 "차가운 현실정치와 싸워가며 도민의 생명을 지키는 사회안전망을 구축하는 '선진국형 중중외상환자 치료체계' 도입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현직 도지사에 대해 대법관분들이 베풀어 주실 수 있는 마지막 관용인 동시에 여러 중증외상환자를 위한 중단 없는 도정을 위한 중요한 사안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선진국형 중증외상 치료 제도 구축이 기존 체계와 이해당사자들의 반발로 방향성을 잃고 한발짝도 나아가지 못할 때, 이 지사가 생명존중을 최우선 정책순위에 올리고 어려운 정책적 결단과 추진력을 보여줬다"라고도 밝혔다.

지난 18일에는 함세웅 신부,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이부영 자유언론실천 재단 이사장, 박재동 화백 등의 인사가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 구성을 제안하고 나섰다. 대책위는 동참 서명을 받은 뒤 이달 중 국회 정론관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준비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의회도 여야 의원 120여 명도 1심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한 데 이어 2차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하기로 했다.

이 지사는 지난 6일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가 항소심에서 유죄로 판단돼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 원을 선고받았다. 현재 이 지사는 이 사건을 대법원에 상고한 상태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바디나인 반값대란 리턴즈', 허니스크린 초성퀴즈 등장…"ㄴㅁㅈㅌㄱ" 정답은?
  • 2
    곤약밥, 쌀밥과 구분 안 돼…다이어트 식품으로 최고 ‘구매처‧가격은?’
  • 3
    제약ㆍ바이오, 적정 투자 시기는 ‘임상 2상’ 단계

사회 최신 뉴스

  • 1
    중고차 1만원 경매ㆍ차량무상점검… 서울시, ‘장안평 자동차축제’ 개최
  • 2
    서울 편의점, 청소년에 담배 판매 5년간 30.5%p↓
  • 3
    [종합] 아시아나, 샌프란시스코 노선 45일간 운항 중단…대법 "착륙사고 행정처분 정당"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