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고유정, 3차 공판서도 머리카락 커튼으로 꽁꽁 가린 얼굴

입력 2019-09-16 14:45

제보하기

(뉴시스)

제주에서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고유정(36)이 16일(오늘) 오후 2시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린 3차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법정에 출석하고 있다.

이날 고유정은 지난달 12일 열린 첫 재판일과 지난 2일 열린 2차 공판 때와 마찬가지로 고개를 숙여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완벽하게 가린 채 이동했다.

한편 고유정으로 인해 신상공개 결정에 실효성 논란이 불거지자, 경찰은 미국처럼 피의자 식별용으로 찍는 '머그샷' 제도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손예진 종영소감, 데뷔 20년차 연기 내공 원없이 풀었다…'도깨비' 시청률 경신
  • 2
    단독 국세청, 전관예우 논란 ‘세무법인’ 정조준…동종업계 ‘초긴장’
  • 3
    “ETF 편입 상한 해제로 삼성전자 대량 매수ㆍ매도 예고…정책적 괴리”-KB증권

사회 최신 뉴스

  • 1
    고소영 SNS, 결혼 10년 차에도 변함없는 '부부애'
  • 2
    교육부, 코로나19포함 새학기 안전 현장점검
  • 3
    개강 앞둔 대학들 중국인 유학생 관리에 '긴장'…교육부 휴학 권고 실효성 없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