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 '잘못했다' 49.6% vs '잘했다' 46.6%

입력 2019-09-10 10:12수정 2019-09-10 10:30

제보하기
한국당 지지층 부정평가 90%↑…진보‧서울‧20대‧30대 긍정평가

(자료=리얼미터)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둘러싼 국민의 찬반 여론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조 장관 임명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잘못했다’는 부정평가가 49.6%(매우 잘못했음 43.2%, 잘못한 편 6.4%), ‘잘했다’는 긍정평가는 46.6%(매우 잘했음 32.6%, 잘한 편 14.0%)로 각각 집계됐다.

세부 계층별로는 부정평가는 한국당 지지층에서 90%대 중반을 상회하는 압도적인 다수였다. 무당층, 보수층과 중도층, 60대 이상과 50대, 부산·울산·경남(PK)과 대구·경북(TK), 경기·인천에서도 조 장관 임명을 부정적으로 보는 의견이 절반을 넘었다.

긍정평가는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진보층에서 70~80%대에 달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또한 20대와 30대, 40대, 호남과 충청권, 서울에서 절반을 넘었다.

이번 조사는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9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응답률 6.9%)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P)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7월 인체 임상 外
  • 2
    온라인 개학 강행 조짐에, 교육계 “졸속수업 가능성 커”…개학 연기 ‘한목소리’
  • 3
    씨젠, 증시 거래대금 1위...“하루 2조 원”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당정청, 오늘 '긴급재난지원금' 협의서 대상ㆍ규모 논의 마무리할 듯
  • 2
    유승민 "계파 따지지 않고 어떤 후보든 돕겠다"
  • 3
    전 세계, 코로나19로 콘돔 부족 직면…에이즈 등 새 공중보건 위기 고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