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텔콘RF제약, 트럼프 “18억 달러 마약성 진통제 대응 지원” 소식에 ‘강세’

입력 2019-09-05 09:44수정 2019-09-05 10:40

제보하기

텔콘RF제약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피오이드(마약성 진통제) 남용 대응 지원 대책’ 발표 소식에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5일 오전 9시 42분 현재 텔콘은 전일보다 2.50% 오른 5330원에 거래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오피오이드 대응 지원과 관련해 “정부가 지급하는 18억 달러 규모의 자금은 50개 주 전체에 분배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피오이드의 중독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자 2017년 10월 오피오이드 중독을 국가적인 공중보건 위기로 지정하고 전염병에 준하는 사태로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텔콘RF제약은 협력사인 비보존과의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 임상 3상을 완료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카디비, 레이디 가가 울고 갈 법정 패션 '화제'…무대 의상 보니
  • 2
    2019 동아시안컵, 오늘(11일) 대한민국 vs 홍콩 축구 중계 어디서?
  • 3
    박동근, 왜 하필 ‘리스테린 소독’이었을까…유흥업소 은어 논란에 “뜻 몰랐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실손보험료 대폭 인상 코앞…‘문재인 케어’ 반사이익 예상치 빗나가
  • 2
    손병두 부위원장 “의료이용량 따른 보험료 할인제 도입”
  • 3
    [2019 마켓리더 대상] 삼성자산운용, 선진국ㆍ이머징 아우르는 글로벌 상품 두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