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내년부터 니켈광석 수출 전면 중단...예정보다 2년 앞당겨 공급 비상

입력 2019-09-03 10:36

제보하기

인도네시아 정부가 내년 1월 1일부터 니켈광석 수출을 전면 중단한다고 2일 발표했다. 이는 당초 예정보다 2년 앞당긴 것으로, 글로벌 공급난이 우려되면서 시장에서는 니켈가격이 급등세를 나타냈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날 니켈광석 수출 중단을 예정보다 2년 앞당겨 내년 1월부터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밤방 가톳 아리요노 에너지·광물자원부 석탄광물국장은 “니켈 매장량이 한계를 보여 수출 중단 시점을 앞당기게 됐다”면서 “이번 조치는 모든 등급의 니켈광석에 적용되며 수출업체들은 진행 중인 계약에 상관없이 해당일부터 수출을 중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4개월의 이행 기간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인도네시아에서 확인된 니켈 매장량은 6억9800만t 수준으로 인도네시아 내 제련 시설에 7.3년 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라고 아리요노 국장은 덧붙였다.

로이터는 인도네시아의 이번 조기 수출 중단 조치가 니켈을 사용하는 현지 전기자동차 (EV) 리튬전지 생산 촉진과도 연결돼 있다고 지적했다. 인도네시아는 전기차 배터리 생산에서 세계 강자가 된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시장에서는 이미 인도네시아의 수출 금지 조치가 앞당겨질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다가 실제로 발표되자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3개월물 니켈 가격은 5년 내 최고 수준인 t당 1만8850달러로 전 거래일 대비 5.3% 상승했다. 니켈 가격은 지난달 30일에도 9%나 뛰었다.

골드만삭스는 1일자 보고서에서 “인도네시아 정부의 조기 수출 중단 조치로 니켈 가격이 3개월 내 t당 2만 달러에 도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최대 니켈광석 생산국가로 지난해 전 세계 공급량의 26%를 차지했다.

국제니켈연구그룹(INSG)은 특히 인도네시아의 이번 수출 중단 조치로 세계 최대 니켈 소비국인 중국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이라고 예상했다. 중국은 니켈을 수입해 스테인레스스틸 생산에 사용되는 니켈선철(NPI)을 생산해 왔다. 중국의 NPI 생산에 차질이 불가피하다는 의미다. 현재 중국의 니켈 재고량 1333만t 가운데 인도네시아산은 276만t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강원 여야 후보 공약 발표…“지역경제 살리겠다”
  • 2
    [21대 총선 후보자] 비례‘만’ 낸 국민의당, 평균 재산 3위ㆍ90년생 최연소 후보 눈길
  • 3
    [21대 총선 후보자] 민생당 비례대표 명단 확정…1번 정혜선·14번 손학규 '4명 사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