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경제장관회의 개막…RCEP 연내 타결 박차

입력 2019-09-03 08:48

제보하기
싱가포르 통상산업장관 “RCEP 협상 최종 단계에 있어”

▲태국 방콕에서 지난달 2일(현지시간)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이 열리고 있다. 방콕에서는 3일 아세안 경제장관회의가 개막해 RCEP 연내 타결 논의가 펼쳐질 전망이다. 방콕/AP뉴시스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경제장관회의가 3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개막한다. 이번 회의에서 아세안 10개국과 한국 중국 일본 인도 호주 뉴질랜드 등 총 16개국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연내 타결을 위한 협상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라고 이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전했다.

실무회의 등을 거쳐 6일 아세안 경제장관회의, 8일 RCEP 각료회의가 각각 열릴 예정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유명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일본에서는 세코 히로시게 경제산업상이 각각 참석해 RCEP 협상에 나선다.

앞서 RCEP 참가국들은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대략적인 합의에 나섰지만 인도 등의 반발로 타결이 보류됐다. 태국 상무부는 협상 진행상황에 대해 “현재 70% 정도 이뤄졌다”고 전했다. 11월 태국에서 열릴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합의를 목표로 하고 있지만 한일 관계 악화 등으로 인한 논쟁에 발목이 잡힐 수 있다고 신문은 우려했다.

그러나 싱가포르의 찬춘싱 통상산업장관은 전날 미국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RCEP 협상은 최종 단계에 있다”며 “모든 측면에서 약간의 정치적 노력을 기울이면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결승선을 통과할 수 있다”고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RCEP가 체결되면 글로벌 국내총생산(GDP)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세계 최대 경제권역이 탄생하게 된다. 찬 장관은 “RCEP가 일부 국가들의 양자 관계에 있어서 이견에도 불구하고 모든 참가국이 협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며 “이런 다자간 플랫폼을 활용하면 안정적인 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세안 장관들은 역내 무역확대를 위한 무역 자유화 노력 등도 논의한다. 미국이 보호무역주의 색채를 강하게 드러낸 가운데 자유무역의 중요성을 호소할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2
    율희 영상공개, 걸그룹 출신 최초 출산 브이로그…쌍둥이 만삭 모습 공개
  • 3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 없다…정상 진행 중”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유럽, 코로나19 사망자 5만 명 넘어…전 세계 치사율 1위
  • 2
    WHO 사무총장 "文 대통령, 세계보건총회 기조 발언 해달라"
  • 3
    아베 총리 “내일이라도 긴급사태 선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