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고유정 머리카락커튼, 트레이드마크?…2차 공판 내내 얼굴 '꽁꽁'

입력 2019-09-02 16:12

제보하기

(연합뉴스)

제주에서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고유정(36)이 2일(오늘) 오후 2시 두 번째 재판을 받기 위해 제주지법으로 이동했다.

이날 고유정은 지난달 12일 열린 첫 재판일 때와 마찬가지로 이른바 '머리카락 커튼'으로 얼굴을 가린 채, 호송차에서 하차했다.

고유정은 첫 재판 때 한 시민에게 머리채가 잡히는 일이 발생해, 이날 경호 인력이 보강된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 3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사회 최신 뉴스

  • 1
    '34주 태아 살인' 의사 징역 3년 6개월…"생명 존엄하고 고귀"
  • 2
    인권위 "성소수자 유권자 투표 때 성별로 차별받지 않아야"
  • 3
    경기도, 연구개발비 부정 업체 '지원사업 영구퇴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