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S&P 장기 신용등급 평가서 한 단계 오른 AA 받아

입력 2019-08-30 14:34수정 2019-08-30 14:35

제보하기
수소사업 등 정부 에너지 정책 선도 역할 호평

▲한국가스공사 전경(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는 세계 3대 신용평가 기관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의 장기 발행자 신용등급 평가에서 기존 ‘AA-’보다 1단계 오른 ‘AA’를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S&P는 한국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수행하는 가스공사의 공적 역할 확대와 정부의 특별 지원 가능성 등을 높이 평가했다.

정부는 올해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를 통해 가스공사에 ‘수소에너지 제조·공급 및 공급말 건설·운영’이라는 역할을 부여했다.

이에 가스공사는 4월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초기 수소 인프라 확충에 선제적으로 나서는 ‘수소사업 추진 로드맵’을 발표했다.

S&P는 또 가스공사의 선순위 무담보 채권에 대한 신용등급도 ‘AA-’에서 ‘AA’로 상향 조정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신용등급 상향으로 향후 국제 금융시장에서 더욱 경쟁력 있는 조건으로 외화채권을 발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강원 여야 후보 공약 발표…“지역경제 살리겠다”
  • 2
    [21대 총선 후보자] 비례‘만’ 낸 국민의당, 평균 재산 3위ㆍ90년생 최연소 후보 눈길
  • 3
    [21대 총선 후보자] 민생당 비례대표 명단 확정…1번 정혜선·14번 손학규 '4명 사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