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마 기자 별세, 마지막 남긴 말은? "쌍둥이들 눈에 밟혀…다음 생에도 똑같은 마누라"

입력 2019-08-21 10:54수정 2019-08-21 11:19

제보하기

(출처=이용마 기자 페이스북)

MBC 이용마 기자가 별세했다. 향년 50세.

이용마 기자는 21일 오전 6시 44분 서울 아산병원에서 별세했다. 해직 기간 중 발견된 '복막 중피종'으로 투병 중이던 고인은 최근 복막암 병세가 악화해 치료를 거의 중단한 상태였다.

이용자 기자의 형 용학 씨는 이날 이 기자의 페이스북를 통해 부고를 알렸다. 용학 씨는 "언제부턴가 남들이 저보고 용마 형이라고 칭찬한다. 못난 형이 미워서 형 노릇 제대로 한 번 해보려고 잘난 동생이 먼저 앞서서 갔다"라고 말했다.

이어 "못난 형은 왜 그리도 못났는니… 잘난 동생은 왜 그리 성질머리를 급하게 썼는지… 그 먼 곳을 혼자 떠나는지 모르겠다"라며 "죽도록 아픈 고통이 아니고 죽어야만 되는 고통을 받아들였다. 너무나도 슬프고 마음 아픈 이별이다"라고 애통해했다.

용학 씨는 "팔순 노모 눈에 가시가 되어 감을 수 없다면서… 다음 생애에도 똑같은 마누라 데리고 살고프다 하면서… 아직 필 날이 너무 많이 남은 쌍둥이들 눈에 밟혀 눈 감기 싫다며… 그렇게도 너무 멀리 떠났다"라며 동생을 그리워했다.

용학 씨는 또 "아직은 가족들에게 할 일이, 회사에서 할 일이, 사회에서 할 일이, 나라에서 할 일이 너무 많이 남아있고 만들어야 할 일들 너무 많은데 이제는 조금이나마 머릿속에 들어있는 것, 풀어헤쳐 널리 흩날려서 모두가 함께 화답하고 해바라기 꽃이 활짝 피어야 되는데 못난 형 때문에 갔다"라며 동생의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남은 자들이 그곳을 나중에 찾아갈지 모르겠다"라고 글을 맺었다.

한편 1969년생인 이용마 기자는 전라남도 남원 출생으로, 전주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정치학과 및 동대학원을 거쳐 1996년 문화방송 기자로 입사했다.

이후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홍보국장으로 활동하다 지난 2012년 초 MBC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같은 해 3월 해직됐으며 지난 2017년 12월 복직됐다. 그가 앓았던 복막 중피종은 해직 기간 중 발견됐다.

저서로는 '세상을 바꿀 수 있다', '한국의 민주화와 민주화추진협의회'(이하 공저), '한국 지방자치의 현실과 개혁과제'가 있으며, 2017년 제5회 리영희상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수영 씨와 자녀 현재, 경재 군이 있다. 발인은 오는 23일, 장지는 경기 성남시 분당 메모리얼파크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 3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사회 최신 뉴스

  • 1
    '34주 태아 살인' 의사 징역 3년 6개월…"생명 존엄하고 고귀"
  • 2
    인권위 "성소수자 유권자 투표 때 성별로 차별받지 않아야"
  • 3
    경기도, 연구개발비 부정 업체 '지원사업 영구퇴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