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초오 뭐길래? '사약 원료 독성약초로 민간요법'…80대 노인 사망
입력 2019-08-19 13:19

사약 재료인 '초오'를 달여먹은 80대 노인이 사망했다.

19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7시께 서구 한 아파트에서 A(81)씨가 민간요법으로 초오(草烏)를 달여 먹었다가 구토 등 중독 증상을 보였다.

함께 살던 아들이 이 모습을 보고 A 씨를 급히 병원으로 옮겼지만, 치료 도중 사망했다.

A 씨는 허리디스크 수술을 받은 뒤 후유증으로 통증에 시달리다 가족 몰래 민간요법인 초오를 복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6월에도 70대 노인이 민간요법으로 복용하던 초오를 명탯국에 넣어 끓여 먹었다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 노인은 월남전 참전 고엽제 환자로 평소 손발이 저린 증상이 있어 민간요법으로 초오를 복용해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미나리아재비과 식물인 초오는 풍이나 관절염 치료에 사용되는 한약재지만 독성이 있어 조선 시대에는 사약을 만들 때 이용되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