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0.1% 기업이 전체 매출·이익 50% 차지

입력 2019-08-18 17:00

제보하기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세청 자료 분석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의원실 제공)
국내 기업 매출의 절반이 상위 0.1% 대기업에 쏠린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법인 74만여 곳의 전체 매출 5022조 원이었으며, 이 가운데 50.2%에 달하는 2523조 원은 ‘상위 0.1%’에 속하는 740개 기업의 매출이었다.

지난해 국내 법인의 전체 이익은 384조원으로 전년 대비 16.4% 증가했다. 상위 0.1% 740개 대기업이 총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직전 연도와 비교해 변화가 없었지만, 전체 이익에서 이들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2.1%로 3.6%P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하위 90%에 해당하는 66만여 중소기업들은 총 매출의 12.0%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 대비 0.2%P 감소한 수치다. 전체 이익에서 하위 90% 기업이 차지하는 이익의 비중은 0.8%p 감소한 12.4%였다. 하위 90%의 중소기업들은 평균적으로 9억 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이 가운데 7000만 원을 이익으로 남겼고 세금 700만 원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유 의원은 “대기업 위주로 되어 있는 경제구조를 중소기업 활성화를 통해 좀 더 균형잡힌 구조로 바꾸는 것이 시급한 과제임에도 현실은 거꾸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혜교 건물, '급매'로 나왔다…송중기집 철거 소식도 '재조명'
  • 2
    [출근길] 송중기 집 철거·미스터트롯 김호중 개별 활동 결정·백성현 25일 결혼·김건모 "가세연에 손해배상 청구할 것"·김민규 코로나19 음성 판정 (연예)
  • 3
    'K-방역' 지원 나선 무역협회…마스크ㆍ진단키트 수출 기업 홍보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안철수 “‘라임자산운용’ 사건, 최악의 금융사기…수사상황 공개해야”
  • 2
    민생당 박주선 "무등산 케이블카 설치해 지역 활성화"
  • 3
    정부, '코로나19 쇼크' 정유업계 위해 석유수입부과금 3개월 징수 유예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