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사요 유니클로…카드사 日브랜드 결제, 한달새 반토막

입력 2019-08-15 13:30

제보하기

'보이콧 재팬' 운동이 시작된 지 한 달 만에 일본 대표 브랜드들의 매출이 반토막 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현지서 긁은 카드 결제도 5분의 1이나 줄었다.

15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KB국민·롯데·삼성·신한·우리·현대·비씨·하나 등 8개 카드사의 국내 주요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102억3000만 원에서 7월 넷째 주 49억8000만 원으로 줄었다.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액은 7월 첫째 주(98억5000만 원)까지는 그 전과 큰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일본 불매 운동이 본격화한 7월 둘째 주에는 70억5000만 원으로 30억 원 가까이 줄었고, 7월 셋째 주 매출액은 60억8000만 원까지 쪼그라들었다.

브랜드별로는 유니클로가 가장 큰 타격을 받았다. 8개 카드사의 유니클로 매출액을 살펴보면 6월 마지막 주 59억4000만 원에서 7월 넷째 주 17억7000만 원으로 70.1%나 급감했다. 같은 기간 무인양품은 58.7%, ABC마트는 19.1% 줄었다.

집계 기간 각 카드사의 전체 신용판매 매출액은 대체로 늘었지만, 일본 브랜드 가맹점 매출만 감소한 것은 불매 운동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지난해와 7월 넷째 주 매출액을 비교하면 올해 48% 급감했다.

일본 여행을 자제하자는 움직임이 확산하면서 도쿄와 오사카, 오키나와, 후쿠오카 등 일본 주요 관광지 4곳에서 8개 카드사 매출액도 최근 한 달 사이 5분의 1가량 줄었다.

이들 4곳 관광지에서의 전체 신용카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164억8000만 원에서 7월 넷째 주 133억8000만 원으로 19%가량 감소했다.

도시별로는 오사카가 42억6000만 원에서 29억2000만 원으로 31.6% 줄었다. 후쿠오카도 28억6000만 원에서 22억7000만 원으로 20%가량 감소했다. 4개 관광지 중 매출액이 가장 큰 도쿄는 동기간 매출액이 86억7000만 원에서 76억 원으로 12.4% 감소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목욕탕감염, '사회적 거리두기 목소리'↑…"뭉치면 감염, 흩어지면 산다"
  • 2
    [특징주] 텔콘RF제약,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5일차 100% 완치 프랑스 논문 부각
  • 3
    강지영 교통사고, 촬영 후 귀가하다 음주운전 차량에 사고…현재 상태는?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카드대출 관행 개선 2개월 연기…“코로나19 확산으로 불가피“
  • 2
    우리은행, 빅데이터 시스템 고도화…하이브리드 시스템 구축
  • 3
    비아트론, 55억 원 규모 디스플레이용 제조장비 공급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