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김규리, 개명 당시 ‘김민선’과 혼동 “아들 낳고 싶은 바람 때문에”

입력 2019-08-15 00:27

제보하기

(출처=김규리 SNS)

탤런트 김규리가 개명 후 김민선과의 헤프닝이 벌어졌던 것이 다시금 화제다.

탤런트 김규리의 개명 전 이름이 김민선이었고 다른 배우 김민선과 동명이인인지라 언론사에서 혼란스러워했던 것. 탤런트 김규리는 개명 즈음 미국산 광우병 쇠고기 발언 관련 소송에서 승소했다. 이에 언론사는 관련 인물 사진으로 김규리 사진이 아닌 김민선의 사진을 갖다 썼던 것.

김규리는 2009년 11월 김민선에서 김규리로 개명했다. 그는 “규리는 어렸을 때부터 집안에서 부르던 원래 이름이다”며 “딸만 넷이어서 아들을 낳고 싶은 바람 때문에 김민선이라는 이름으로 호적에 올려졌던 것이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미스터트롯 녹화 취소·송가인 장성규 기부·트와이스 서울 콘서트 취소·노홍철 영업중단·김민아 코로나19 음성 판정 (문화)
  • 2
    코로나19 확진자 많은 부산, 첫 '코호트' 격리…무슨 뜻?
  • 3
    ‘배철수 잼’ 양준일, 부모님 재력 어느 정도기에…“고급 스포츠카 번갈아 타고 다녔다”

사회 최신 뉴스

  • 1
    방탄소년단, K팝 레이더 유튜브 차트 1위…"4집 타이틀곡 '온' 발표 후 뮤비 조회수 2~3배 이상 증가"
  • 2
    코로나19 확산에 3월 학력평가 1주일 연기
  • 3
    [오늘의 무비타임] 25~26일 채널CGV·OCN·수퍼액션·씨네프·스크린…겟아웃·브리짓 존스의 일기·성난황소·다크타워:희망의 탑·콰이어트 플레이스·식스 센스·박수건달·표적·그래비티 등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