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기임원 상반기 보수]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 7억7000만 원 수령

입력 2019-08-14 16:50

제보하기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사진제공=두산중공업)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이 상반기 7억70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14일 두산중공업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박 회장은 급여로만 7억7000만 원을 수령했다. 상여금은 지급되지 않았다.

회사 측은 보수 산정 기준에 대해 "주주총회에서 승인 받은 이사 보수 한도 80억 원 한도 내에서 이사회 의결로 제정된 집행임원인사관리규정에 따라 회사의 지불능력, 시장경쟁력 및 근속연수(18년 6개월), 회사에 대한 기여 정도, 직위ㆍ직책(대표이사) 등을 고려해 기본급(연봉)을 정하고 이를 12개월로 균등 분할해 매월 지급한다"며 "기본급 외 직책 수당 등 별도 수당은 없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미스터트롯 녹화 취소·송가인 장성규 기부·트와이스 서울 콘서트 취소·노홍철 영업중단·김민아 코로나19 음성 판정 (문화)
  • 2
    ‘배철수 잼’ 양준일, 부모님 재력 어느 정도기에…“고급 스포츠카 번갈아 타고 다녔다”
  • 3
    [출근길] 부산 첫 코호트 격리 돌입·코로나 학원 휴원 권고·이탈리아 확진자 수·모리셔스 한국인 입국 금지·신천지 국민청원 (사회)

기업 최신 뉴스

  • 1
    엔씨소프트, 투턱곰·몬스타엑스 콜라보 웹예능 공개
  • 2
    자율주행 로봇 개발 기업 ‘도구공간’, 시드 투자 유치
  • 3
    하나제약, 독일 AET와 부프레노르핀 패취, 국내 독점판매 계약 체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