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종이 없는' 고객창구 도입…“연 2억 비용절감 기대”

입력 2019-08-14 13:51

제보하기

(사진제공=삼성화재)

삼성화재는 지난달 업계 최초로 종이 없는 고객창구를 도입했다고 14일 밝혔다.

고객이 방문해서 요청하는 장기보험 사고접수, 해지·만기 환급, 계약변경, 보험계약 대출 등의 요청하는 업무를 전자서식을 활용해 처리하고 있다.

고객들은 지금까지 각종 종이 서식에 성명, 주민등록번호, 휴대폰 번호 등의 개인정보를 일일이 기재하느라 많은 시간이 걸렸다.

종이 없는 고객창구 도입으로 입력 업무가 최소화돼 고객정보는 자동으로 전자서식에 반영되고, 고객은 전자펜으로 성명을 쓰고 서명만 하면 된다.

또한, 대리인 방문의 경우에 인감 스캐너를 통해 인감도장을 스캔해 위임장 서식에 자동 날인되고 있어 대리인 업무도 편리해졌다.

이명수 소비자보호기획파트장은 “연간 2억 원의 비용절감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추가로 고객 스스로 장기보험 사고접수 업무를 할 수 있는 시스템 등 서비스를 확대해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채리나 심경, 시험관 시술 실패에 눈물…2세에 대한 애틋함 “미안해요”
  • 2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3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시황_정오] 코스닥 604.74p, 하락세 (▼11.21p, -1.82%) 반전
  • 2
    [시황_정오] 코스피 1837.92p, 상승세 (▲1.71p, +0.09%) 반전
  • 3
    [특징주] 한국테크놀로지, 샤오미 전략폰 국내 출시…총판 부각 ‘↑’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