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이육사 소설’ 작가에 보낸 친서 한 장…“광야 가장 좋아한다”

입력 2019-08-14 00:37

(출처=고은주 작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그 남자 264’ 집필한 고은주 작가에게 보낸 친서가 화제다.

13일 도서출판 문학세계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저항시인 이육사의 이야기를 담은 ‘그 남자 264’의 고은주 작가에게 격려의 친서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친서를 통해 “육사는 제가 가장 좋아하는 시인 중 한 명이고, 특히 그의 시 ‘광야’를 매우 좋아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현충일 추념사에서 광복군에 합류한 김원봉의 조선의용대를 말한 이후 논란을 보면서 이육사 시인도 의열단이었다고 주변에 말하곤 했는데, 소설에 그런 내용들이 담겨 있어 기뻤다”라고 덧붙였다.

고은주 작가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와 같은 사실을 알리며 “지금은 워낙 힘든 시기인데 대통령께서 육사의 삶에서는 용기를, 그의 시에서는 위로를 받았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고 작가는 1995년 단편소설 ‘떠오르는 섬’으로 문학사상 신인상을 수상하며 문단에 등단했다. 신작 ‘그 남자 264’는 총탄보다 단단한 모국어로 강철 무지개 같은 시(詩)들을 남겨놓고 떠난 저항시인 이육사의 이야기를 담았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SM, “유가족이 원치 않아” 설리 장례 비공개…‘가는 길 아름다울 수 있게’
  • 2
    '신세경 바람막이 한정판', 오퀴즈 이천만원이벤트 초성퀴즈 등장…"신상 바람막이 ㅇㅁㅇㅎㅇ" 정답은?
  • 3
    '악플의 밤', 설리 없이 녹화 진행 "연락 닿지 않았다"…네티즌 "프로그램 폐지해야"

사회 최신 뉴스

  • 1
    관광공사 "기업들 투자ㆍ마케팅 어려워 해"…관광 기업 실무교육
  • 2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 범인 지목 윤 씨 "피해자 오빠와 모르는 사이…진범 절대 아니다"
  • 3
    비상교육, 새터민 대안학교에 한국어·영어 '스마트러닝' 제공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