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달수, 미투 무혐의→자숙 1년 반만의 복귀…누리꾼 갑론을박 “너무 이르다”
입력 2019-08-13 19:54

‘미투 논란’으로 자숙 1년 반 만에 복귀한 배우 오달수를 두고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13일 오달수는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독립영화 ‘요시찰’에 출연하기로 했다”라며 ‘미투 논란’ 후 약 1년 반 만에 복귀를 알렸다.

앞서 오달수는 지난해 2월, 15년 전 극단에서 활동하던 당시 여성 배우 두 명으로부터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됐다. 이후 고향인 부산에서 자숙의 시간을 보냈으며 그동안 경찰 내사가 종료됐다.

소속사 없이 지내던 오달수는 올해 초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 독립영화 ‘요시찰’을 통해 복귀에 시동을 걸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무혐의도 받았는데 왜 욕먹는지 모르겠다”, “응원한다. 1년이 넘는 시간 자숙하며 많이 힘들었을 것 같다”, “오달수의 연기가 그리웠다”, “앞으로 좋은 모습만 기대하겠다”라며 응원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너무 빠르다. 미투 접했을 때의 기분이 여전하다”, “옛날처럼 좋게 보이진 않을 듯”, “당연히 복귀할 줄 알았지만 일러도 너무 이르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오달수는 “비록 결점 많고 허술한 인간이지만 연기를 하고 작품을 만들며 누군가에게 피해를 입히지 않으려고 노력하며 묵묵히 살아왔다”라며 “심려 끼쳐 드린 점 거듭 죄송하다.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라고 사과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