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C코리아, 임직원 모두 한국인…혐한 발언에 참담 “반대 입장으로 대처할 것”

입력 2019-08-13 19:19

제보하기

(출처=JTBC '뉴스룸' 방송캡처)

DHC코리아 측이 최근 불거진 혐한 문제에 대해 사과했다.

13일 DHC코리아 측은 최근 불거진 DHC의 혐한 논란에 대해 “‘DHC텔레비전’의 모든 발언에 DHC 코리아는 동의하지 않는다”라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앞서 지난 10일 JTBC 보도에 따르면 DHC 자회사 ‘DHC텔레비전’은 혐한 발언은 물론 ‘한글을 우리 일본이 배포했다’ 등 역사 왜곡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DHC 코리아는 “‘DHC텔레비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동의하지 않으며 반대의 입장으로 대처할 것”이라며 “DHC코리아는 앞으로 지속적으로 한국,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DHC코리아는 대표를 포함해 모든 임직원이 한국인임을 밝히며 ‘DHC텔레비전’의 혐한 방송을 참담한 심정으로 지켜봤다고 전했다. 또한 ‘DHC텔레비전’이 DHC코리아와는 무관하며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것임을 재차 강조했다.

더불어 혐한 논란 후 공식 SNS 댓글 기능을 차단한 것에 대해 사과하며 “여러분의 모든 비판을 저희는 달게 받겠다. 금번 문제에 대해 국민, 고객, 관계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또 한 번 사과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과천·위례 '황금알 단지' 분양… 결국 해 넘긴다
  • 2
    [특징주] 일진홀딩스, 오리니아 세계최초 루푸스 FDA 임상3상 성공 ‘강세’
  • 3
    [증시 키워드] 임상성공 소식에 젬백스ㆍ삼성제약↑

사회 최신 뉴스

  • 1
    용인 물류센터 신축현장서 화재 발생…300여명 긴급 대피 "'대응 2단계' 발령"
  • 2
    “中 산동성 관광지 개발”…대저건설-서하구그룹 MOU
  • 3
    강혜원에서 유연정, 송형준까지…에잇디 등 '프듀' 전 시리즈 농락했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