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주가방어 나섰다...1000억 상당 자사주매입·세일앤리스백 진행

입력 2019-08-13 10:00

‘주주가치 제고’ 위해 약 1000억 상당, 90만주 자사주 매입

(이마트 제공)

이마트가 1000억 원 수준의 자사주를 매입하고, ‘세일 앤 리스백’ 방식의 자산 유동화 MOU를 체결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마트가 자사주를 매입하는 것은 2011년 ㈜신세계에서 ㈜이마트로 기업 분할을 통해 별도 상장한 이후 처음이다.

취득 예정 주식 수는 90만 주로 이마트 발행주식총수의 3.23%이다. 금액으로는 12일 종가기준 약 1000억원(949억5000만원) 상당수준이다. 취득 예정기간은 8월14일부터 11월13일까지로 장내매수를 통해 이루어질 예정이다.

이마트가 이번에 자사주를 매입하게 된 배경은 자사 주가가 실제 회사가치보다 과도하게 하락해 주가안정화를 통한 주주가치 제고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마트 관계자는”이번 자사주 매입은 회사의미래 실적 성장성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내린 결정” 이라며 “앞으로도 사업 포토폴리오 다각화, 기존점 리뉴얼, 수익성 중심의 전문점 운영 등 미래 현금흐름 개선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통해 주주이익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대주주 책임경영의 일환으로 지난 3월 27일부터 4월 4일까지 장내매수를 통해 이마트 주식 14만주를 매입하였다. 금액으로는 약 241억 원이다

이마트는 자사주 매입과 함께 점포 건물을 매각한 후 재 임차해 운영하는 세일 앤 리스백 방식의 자산유동화도 진행한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이날 오후 KB증권과 10여 개 내외의 자가점포를 대상으로 ‘자산 유동화’를 위한 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이를 시작으로 이마트는 주관사인 KB증권과의 협의를 통해 ‘자산 유동화’ 대상 점포를 선정한 후 투자자 모집 등 연내 모든 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예상 규모는 약 1조 원 수준이다.

이마트는 이번 자산 유동화를 통해 확보된 현금을 재무건전성 강화 등을 위해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세일 앤 리스백 방식으로 점포를 매각한 이후에도 점포들을 10년 이상 장기간 재임차하게 된다”며 “기존 점포운영은 자산유동화와 관계없이 안정적으로 운영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지드래곤, 오는 26일 전역한다…향후 활동 계획은?
  • 2
    [베스트&워스트] 필룩스, 미 자회사 항암제 임상 신청 ‘56.90%↑’
  • 3
    아이유, 고민 끝에 컴백 일정 연기 "시간 약간 필요해…팬들에 죄송"

기업 최신 뉴스

  • 1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MWC2019 LA' 참가…"5G시대 글로벌 ICT 생태계 전망"
  • 2
    현대리바트, 자체 개발한 친환경 소재 주방가구 전 제품에 적용
  • 3
    한화시스템, 600억 원 규모 다출처 영상융합체계 개발 사업 수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