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크로아티아 한국인 추정 시신 2구 발견…외교부 "한국인 맞다, 부녀 사이"
입력 2019-08-12 12:05

(EPA/연합뉴스)

크로아티아의 크르카 국립공원에서 한국인 추정 시신 2구가 발견된 가운데, 숨진 남녀 시신은 한국인 부녀 사이인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외교부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오후 3시 40분쯤 수도 자그레브에서 남쪽으로 230㎞가량 떨어진 크로아티아 도시 시베니크 인근 크르카 국립공원 내 크르크강의 목재 다리 50m 지점에서 한국인 관광객 두 명의 시신이 발견됐다.

사망한 한국인은 부녀 관계인 50대 남성과 20대 여성으로, 프랑스 관광객이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 크로아티아 대사관은 사건을 인지한 직후 관할 시베니크-크닌 지방경찰청에 연락해 사망자가 우리 국민임을 확인하고 당국에 신속한 조사를 요청한 후 해당 사실을 가족에게 통보했다고 밝혔다.

또 인근 스플리트 지역에 파견 근무 중인 우리 경찰관을 시신이 안치된 시베니크 종합병원에 파견해 사건 경위 등을 조사했다.

크로아티아 경찰은 정확한 사망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현지시간 12일 부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한편 크로아티아 크르카 국립공원은 17개 계단을 거쳐 떨어지는 폭포수가 거대한 천연 수영장을 이룬 크로아티아의 유명 관광지이다.

매일 1만여 명의 관광객이 방문하는데 한국인 관광객들에게도 필수 코스로 알려져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