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허재, 감독 사퇴 후 예능 활약…“지금 생활이 너무 편하다”

입력 2019-08-07 23:16

제보하기

(출처=JTBC ‘한끼줍쇼’ 방송캡처)

전 농구선수 감독 허재가 감독 사퇴 소감을 전했다.

7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허재, 이만기가 출연해 용산구 이태원1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허재는 “예능하고 많이 편해졌다. 이제 독기가 약한 게 아니라 사라졌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허재는 “농구는 승패가 바로바로 나오는 세계다. 감독을 하다 보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니 얼굴로 온다”라며 “지금 이 생활이 너무 편하다”라고 전했다.

한편 허재는 지난해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농구 대표팀을 이끌었다. 하지만 아들 허웅과 허훈을 대표로 뽑아 ‘혈연농구’ 논란에 휩싸였고 동메달 획득 후 감독직을 사퇴했다.

이후 허재는 JTBC ‘뭉쳐야 찬다’에 출연하며 예능 신생아로 활약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손예진 기부, 대구 출신으로 안타까워 "너무 가슴 아팠다"
  • 2
    마포구청 홈페이지 마비…확진자 동선 확인 위해 접속 몰려
  • 3
    ‘forest-mt’ 무엇? ‘나만의 꽃 심기’ 집중 유형 분석 화제…어디서 할 수 있나?

사회 최신 뉴스

  • 1
    ‘미스터트롯’ 임영웅, ‘보랏빛 엽서’로 역대급 무대…962점으로 영탁 꺾고 1위 등극
  • 2
    나태주, “태권도 하지 않겠다” 선언…주현미 ‘신사동 그 사람’ 열창
  • 3
    ‘미스터트롯’ 장민호, 남진 ‘상사화’ 열창…최고점 받고 눈물 “최고의 무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