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들 日항공권 구매 급증 논란에…대한항공 "사실무근, 오히려 감소"

입력 2019-08-07 17:45

제보하기

'보이콧 재팬'이 갈수록 거세지는 가운데 직원들의 일본행 항공권 구매가 증가했다는 의혹이 제기, 대한항공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이다.

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최근 항공사 복지 차원에서 운영하는 제드(ZED) 티켓을 활용해 일본행 항공권을 구매하는 직원들이 급증했다는 글이 대한항공 직원 익명 게시판에 올라왔다.

제드는 비행기 출발 전까지 팔리지 않은 잔여 좌석을 직원과 가족에게 저렴하게 제공하는 제도다.

이번 의혹에 대해 대한항공은 "직원 항공권 제도를 이용해 최근 공석이 늘어난 일본행 항공편에 탑승한 직원들이 급증하고 있다는 논란은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게다가 최근 1개월동안 일본노선을 탑승한 직원 및 직원 가족들은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감소했다"면서 "특히 일본 관련 이슈가 확산되기 시작한 7월말과 8월 초에 집중적으로 줄었다"라고 덧붙였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김포발 오사카 노선의 경우 평소 하루 평균 10여명의 직원들이 직원 항공권을 구매해 탑승했지만, 8월 이후 일평균 2명 수준에 그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천희 아내 전혜진, 10살 나이 차 극복하고 결혼까지…‘드라마’ 인연 실제로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치료약 임상ㆍ진단키트 개발 소식에 코미팜ㆍ피씨엘 '강세'…경영권 다툼 한진칼↑
  • 3
    양천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신월3동 거주…은평성모병원 방문 이력”

기업 최신 뉴스

  • 1
    조아제약, '잘크톤 튼트니 홍삼젤리'로 대형마트 공략
  • 2
    파마리서치프로덕트, 관절강 주사 ‘콘쥬란’ 급여 적용
  • 3
    "밥 먹을 시간도 없다"...소상공인지원센터에 코로나19 자금신청 2만건 넘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